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수도권

이재명 “대부업 금리 24%→10% 인하해야”…여당의원 176명에 편지

등록 :2020-08-07 10:07수정 :2020-08-07 13:05

크게 작게

지난달 16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후 경기도청 신관 앞에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지난달 16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후 경기도청 신관 앞에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7일 등록 대부업체의 법정 최고 금리를 연 24%에서 10%로 낮춰달라는 내용의 ‘건의 편지’를 더불어민주당 대표단과 소속 국회의원 176명에게 보냈다. 이 지사의 ‘입법 건의 편지’는 지난달 17일 여야 의원 300명 전원에게 ‘수술실 폐쇄회로텔레비전(CCTV) 설치’ 법제화를 요청한 데 이어 두 번째다.

이 지사는 편지에서 “정부가 ‘불법 사금융’ 최고금리를 연 6%로 제한하면서 ‘등록 대부업체’에는 4배인 연 24%를 허용하는 것은 모순”이라며 “연평균 경제성장률 10.5%였던 1970년대 박정희 정권 시절에도 이자제한법상 연 25%였던 점을 감안하면, 기준금리 0.5%의 저금리·저성장 시대로 접어든 지금의 등록 대부업체의 최고금리는 매우 높은 수준”이라고 적었다.

그는 이어 “경기 침체가 지속하고 코로나19로 서민경제가 직격탄을 맞으면서 금융 취약계층은 대부업, 불법 사금융 시장으로 내몰리고 있다”며 “이제는 감당할 수 없는 빚을 떠안고 힘겨워하는 사람들, 일상이 고통이 돼버린 이들의 눈물을 닦아줘야 할 때로, 서민의 약점을 노려 부당한 이득을 취하는 행위가 더는 발붙일 수 없도록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2002년 대부업법 제정 이후 대부업의 최고금리는 2010년 44%, 2011년 39%, 2014년, 34.9%, 2017년 27.9%, 2018년 24%로 지속해서 인하됐다. 그러나 도는 이런 수준의 최고금리가 여전히 높다고 보고 정부에 대부법 시행령개정을 통한 인하를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이 지사가 나서 국회에 관련 법률 개정을 요청한 것이다.

김기성 기자 player009@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서울시, 사랑제일교회·전광훈 목사에 46억원 손해배상 청구 1.

서울시, 사랑제일교회·전광훈 목사에 46억원 손해배상 청구

2023년 12월 문 여는 경기도 대표도서관 이름은 ‘경기도서관’ 2.

2023년 12월 문 여는 경기도 대표도서관 이름은 ‘경기도서관’

대구 모녀 사망사건 실종 아들, 끝내 주검으로 3.

대구 모녀 사망사건 실종 아들, 끝내 주검으로

마을은 사라져도 추억은 사라지지 않을 거예요 4.

마을은 사라져도 추억은 사라지지 않을 거예요

‘인천 초등 형제’에게 따뜻한 온정…닷새째 의식불명 “안타까워” 5.

‘인천 초등 형제’에게 따뜻한 온정…닷새째 의식불명 “안타까워”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