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호남

초등학생 다래끼 치료받으러 병원 갔다가 화이자 백신 접종

등록 :2021-09-14 13:31수정 :2021-09-15 11:21

다래끼 치료하러 간 초등학생, 병원 실수로 화이자 백신 접종
전북도 보건당국이 지난달 코로나19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전북도 제공
전북도 보건당국이 지난달 코로나19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전북도 제공

진료를 위해 전북 전주의 한 개인병원을 찾은 한 초등학생이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일이 발생했다.

전북도 등의 말을 종합하면, 지난 13일 오후 전북 전주시 덕진구 송천동의 한 개인병원에서 ㄱ(12)군이 의료진 실수로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ㄱ군은 미성년자로 코로나19 백신 접종대상이 아니었다. 당시 ㄱ군은 어머니와 함께 다래끼를 치료하기 위해 병원을 찾았다가, 어머니가 화장실을 간 사이에 의료진의 실수로 백신 주사를 맞은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병원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위탁 의료기관으로 같은 시간대에 예약된 19살 접종대기자가 있었다. 의료진은 ㄱ군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약자인 것으로 착각하고, 제대로 인적사항을 확인을 하지 않은 채 주사를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ㄱ군은 또래 초등학생보다 체구가 컸던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 쪽은 과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ㄱ군은 별다른 반응 없이 집에서 안정을 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북도 관계자는 “전북지역에서는 초등학생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례가 처음이다. 현장에서 접종자를 제대로 확인할 수 있도록 병원에 매뉴얼을 철저히 안내하겠다”고 말했다. 박임근 기자 pik007@hani.co.kr

▶한겨레 호남 기사 더보기

▶박임근 기자의 기사 더보기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화천대유 상상초월 ‘배당금’…‘대장동 개발사업’ 뭐길래 1.

화천대유 상상초월 ‘배당금’…‘대장동 개발사업’ 뭐길래

제주 주택가·농경지·도로 물바다…태풍 ‘찬투’ 피해 잇따라 2.

제주 주택가·농경지·도로 물바다…태풍 ‘찬투’ 피해 잇따라

오세훈 “박 전 시장이 시민단체 보호막 쳐놨다”…팩트체크 해보니 3.

오세훈 “박 전 시장이 시민단체 보호막 쳐놨다”…팩트체크 해보니

인공 단백질로 암세포만 골라 죽이는 기술 국내 개발했다 4.

인공 단백질로 암세포만 골라 죽이는 기술 국내 개발했다

경기도민 12%도 재난지원금 받는다…“254만명 추석 뒤 지급” 5.

경기도민 12%도 재난지원금 받는다…“254만명 추석 뒤 지급”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