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부동산

아파트 매맷값 상승률 8년 만 최고…부산·김포 규제지역 지정

등록 :2020-11-19 14:43수정 :2020-11-20 02:41

크게 작게

11월 3주 주간아파트가격동향
매맷값 상승률 0.25%로 2012년 이후 최고
<한겨레> 자료사진
<한겨레> 자료사진

11월 셋째주 전국 아파트 매맷값 주간 상승률이 지난 2012년 이래 최고치를 찍었다. 부산 해운대구를 비롯한 5개구, 대구 수성구, 경기 김포시 등 7곳은 부동산 시장 과열에 따른 규제지역으로 지정됐다.

19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11월 셋째주 주간아파트가격동향 자료를 보면, 전국 아파트 매맷값 상승률은 0.25%로 한국감정원이 주간 통계를 작성한 2012년 5월 이후 가장 높았다. 지난 8년 사이 매맷값 상승률이 0.2%를 초과한 것은 지난 6월 넷째주(0.22%)가 처음이었다. 6·17대책, 7·10대책 이후 잠잠하던 매맷값이 대책 발표 이전 수준으로 돌아간 것이다. 지방 아파트 매맷값(0.27%→0.32%)과 전셋값(0.29%→0.33%)은 상승세가 가팔라지고 있다. 서울도 매맷값(0.02%→0.02%), 전셋값(0.14%→0.15%) 상승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특히 서울 도심 전세수요가 매매수요로 몰린 경기 김포시는 주간 매맷값 상승률(2.73%)이 전국 176개 시·군·구 가운데 가장 높았다. 지난 11월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이후 재개발·재건축 이슈로 유동자금이 몰린 부산시의 경우 해운대구(1.39%), 수영구(1.34%), 남구(1.19%) 등이 상승률이 높았다.

한편 이날 국토교통부는 부산시 해운대구·수영구·동래구·연제구·남구 등 5곳과 대구시 수성구, 경기도 김포시 등 모두 7곳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추가 지정했다. 이로써 조정대상지역은 모두 76곳이 됐다. 조정대상지역이 되면 2주택 이상 다주택자의 신규 주택구입을 위한 주택담보대출이 금지된다.

진명선 기자 torani@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개업날 20억 매출’ 유니클로 상징 명동중앙점도 문 닫는다 1.

‘개업날 20억 매출’ 유니클로 상징 명동중앙점도 문 닫는다

공인인증제 폐지되면 ‘금융 거래’ 어떻게 바뀌나요? 2.

공인인증제 폐지되면 ‘금융 거래’ 어떻게 바뀌나요?

GM마저 ‘사기 논란’ 니콜라 손절…1억달러 지분 가진 한화 후폭풍 3.

GM마저 ‘사기 논란’ 니콜라 손절…1억달러 지분 가진 한화 후폭풍

공인인증서 10일부터 폐지된다…앞으로 민간 전자서명 시대 4.

공인인증서 10일부터 폐지된다…앞으로 민간 전자서명 시대

15년 넘은 구형 위니아딤채 김치냉장고 ‘화재 우려’ 리콜 5.

15년 넘은 구형 위니아딤채 김치냉장고 ‘화재 우려’ 리콜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