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미국·중남미

백악관 “트럼프, 코로나 음성”…트럼프, 마스크 벗고 플로리다로

등록 :2020-10-13 07:42수정 :2020-10-13 09:12

크게 작게

감염 사실 공개 이후 열흘 만에 처음
대통령 주치의 “타인에 감염성 없어”
트럼프 이날 대규모 외부 유세 재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각)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플로리다로 향하는 에어포스1(대통령 전용기)에 오르고 있다. 워싱턴/로이터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각)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플로리다로 향하는 에어포스1(대통령 전용기)에 오르고 있다. 워싱턴/로이터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숀 콘리 대통령 주치의는 12일(현지시각) 트럼프 대통령이 제약회사 애벗 래버러토리스의 더 새로워진 15분 코로나19 신속 진단 키트를 이용한 코로나19 검사 결과에서 며칠째 연속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콘리는 이날 테스트에서 음성이 나온 것은 물론 다른 임상·실험실 데이터에서 “검출 가능한 바이러스 복제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대통령이 타인에 대한 감염성이 없다”고 전했다. 그는 이런 결과 판정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지침 등에 기반해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백악관이 트럼프의 코로나19 음성 판정 사실을 공개한 것은 지난 2일 확진 사실이 밝혀진 지 열흘 만이다. 앞서 콘리는 지난 10일 “(코로나19 검사에서) 대통령이 더는 다른 사람에게 전염시킬 수 있는 위험으로 여겨지지 않는다는 결과가 나왔다”면서도, 명확히 음성이라고는 밝히지는 않아 논란이 되기도 했다.

트럼프는 이날 이날 코로나19 감염 이후 처음으로 이번 대선 경합주 중 하나인 플로리다주 샌퍼드에서 대규모 외부 유세를 재개했다. 이날 트럼프가 플로리다 유세장으로 떠나기 전 비행기에 탈 때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이정애 기자 hongbyul@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메이 전 총리, 한국서 한 차례 강연에 2억…퇴임 후 22억 벌었다 1.

메이 전 총리, 한국서 한 차례 강연에 2억…퇴임 후 22억 벌었다

일본이 바다에 후쿠시마 오염수 버리려는 이유는 2.

일본이 바다에 후쿠시마 오염수 버리려는 이유는

미국, 코로나 하루 신규환자 8만명 넘어 사상 최대…“최악의 날” 3.

미국, 코로나 하루 신규환자 8만명 넘어 사상 최대…“최악의 날”

태국 시위에 CIA?…집회장소 먼저 등장하는 노점상 ‘별명’ 4.

태국 시위에 CIA?…집회장소 먼저 등장하는 노점상 ‘별명’

미국 콜로라도 산불 확산…로키마운틴 공원 폐쇄 5.

미국 콜로라도 산불 확산…로키마운틴 공원 폐쇄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