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중국

중국 “이르면 11월 중국산 코로나 백신 접종 가능”

등록 :2020-09-15 21:12

크게 작게

질병통제센터 “임상 순조로워…1~3년 면역 효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2020 중국국제서비스무역교역회(CIFTIS)에 전시된 중국 시노백의 코로나19 백신. 베이징/로이터 연합뉴스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2020 중국국제서비스무역교역회(CIFTIS)에 전시된 중국 시노백의 코로나19 백신. 베이징/로이터 연합뉴스

중국 질병통제센터가 이르면 오는 11월 중국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수 있다고 15일 밝혔다.

신랑망(시나닷컴) 등에 따르면 중국 질병통제센터의 최고 생물학 전문가인 우구이전은 "중국이 코로나19 백신 연구 개발에서 세계를 선도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백신 개발의 최종 단계인 임상 3상 시험을 밟는 전 세계 백신 9개 중 5개는 중국이 연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구이전은 "현재 임상 3상 시험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일반 중국인들은 이르면 11월이나 12월에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나는 지난 4월에 자원해서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주사를 맞았는데 지금 상태가 좋다"고 말했다. 우구이전은 이르면 11월에 나오는 백신을 접종하면 1~3년 정도 면역 효과가 있다고 전했다.

한편, 중국은 지난 7월 22일부터 개발 단계인 코로나19 응급 백신을 현지 의료진과 해외 파견자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미 진보 아이콘 긴즈버그 대법관 사망 1.

미 진보 아이콘 긴즈버그 대법관 사망

스가 총리와 ‘주먹인사’ 일 의원, 코로나 양성 2.

스가 총리와 ‘주먹인사’ 일 의원, 코로나 양성

나이지리아 카두나주, 아동성폭행범 ‘거세 뒤 사형’ 초강력 법 시행 3.

나이지리아 카두나주, 아동성폭행범 ‘거세 뒤 사형’ 초강력 법 시행

미 서부 산불 진화에 진전…실리콘밸리 1달만에 맑은 대기 4.

미 서부 산불 진화에 진전…실리콘밸리 1달만에 맑은 대기

“모기가 너무 많아” 중국 숲 아파트 8백가구 중 10가구만 입주 5.

“모기가 너무 많아” 중국 숲 아파트 8백가구 중 10가구만 입주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