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청와대

문 대통령, 황교안 ‘40조 국채발행’ 제안에 “구체적 방안 제시하면 검토”

등록 :2020-03-26 11:38수정 :2020-03-26 15:30

크게 작게

정무수석실에 “총선 관련 오해 없도록 코로나19 대응에만 집중하라” 지시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제안한 40조원 국채발행 제안에 관해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황 대표가 한 40조원 규모 국채 발행 제안에 관해 좀 더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하겠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황 대표는 지난 22일 기자회견에서 “국채(코로나 극복채권) 발행을 통한 40조원 규모의 위기대응 국민지원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통합당이 제안한 긴급구호자금은 기본소득처럼 모든 국민에게 일정 금액을 지원하는 게 아니라 지원 대상의 피해 정도와 소득수준 등에 따라 선별, 차등 지급되는 방식이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총선을 앞두고 정무수석실에 “총선과 관련해 오해가 없도록 코로나19와 관련한 경제 위기 극복 업무에만 집중하라”고 지시했다. 강 대변인은 “오늘부터 총선 후보 등록이 시작되는데 국회와 정당 관련 업무를 하는 정무수석실이 선거와 관련해 일말의 오해가 없도록 하라며 이렇게 지시했다”고 전했다. 그는 “고위 당정청 회의를 총선 때까지 중단하기로 한 것도 그런 차원”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선거와의 거리두기에 들어가는 것”이라고 말했다.성연철 기자 sychee@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노영민 때문에 백약이 무효”…청와대·여권 부글부글 1.

“노영민 때문에 백약이 무효”…청와대·여권 부글부글

“북한 농학자들 ‘미국 농축산업 견학’ 제안에 뛸듯 반겼다” 2.

“북한 농학자들 ‘미국 농축산업 견학’ 제안에 뛸듯 반겼다”

다급한 여-느긋한 야 ‘공수처 신경전’ 3.

다급한 여-느긋한 야 ‘공수처 신경전’

‘괌→미국 후퇴’ 핵 폭격기 B-52가 두 달 만에 동해에 뜬 까닭은 4.

‘괌→미국 후퇴’ 핵 폭격기 B-52가 두 달 만에 동해에 뜬 까닭은

“두더지 잡기식 정책” 통합당, 부동산 맹공…김현미 해임안 검토 5.

“두더지 잡기식 정책” 통합당, 부동산 맹공…김현미 해임안 검토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