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추미애 “손준성 유임, 윤석열 로비에다 당·청에도 엄호세력 있었다”

등록 :2021-09-15 00:56수정 :2021-09-15 15:02

이낙연 “손준성 왜 임명했나” 추궁에
추미애 “본질은 윤석열 일당의 국기문란
‘고발 사주’ 의혹 책임 돌리려는 시도” 비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문화방송(MBC) 사옥에서 열린 MBC 100분 토론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문화방송(MBC) 사옥에서 열린 MBC 100분 토론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14일 밤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시절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 임명을 두고 격돌했다. 추 전 장관은 ‘손준성 유임’에 대한 책임론 문제가 불거지자 “청와대에도 (유임) 엄호세력이 있었다”고 폭로해 논란이 예상된다.

이 전 대표는 토론회에서 추 전 장관을 향해 “고발 사주의 시발점이 손준성 검사다. 그런 사람을 왜 임명했나. 그때 장관이지 않았나”라고 몰아세웠다. 추 전 장관은 “나는 몰랐다”며 “그 자리에 유임을 고집하는 로비가 있었고 그때 내가 알아보니 ‘판사 사찰 문건 때문에 그랬구나’ 했고, 지금 보니 바로 이런 엄청난 일을 꾸미고 있었던 것”이라고 반박했다. 추 전 장관은 그러면서 “당시 감찰도 있었고 징계 청구도 하려고 준비했던 시기에 언론이 야당과 합세해 ‘추-윤 갈등’ 프레임을 씌웠다”며 “이를 바로 잡으려고 (이 전 대표가) 법무부 장관 해임 건의를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고 이 전 대표를 겨냥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문제가 있는 사람을 그 중요한 자리에 모르고 앉혔다면, 안 다음에는 장관 책임 하에 인사조치를 하든지 그 자리에서 몰아냈어야지, 내가 어떻게 알겠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화방송>(MBC) ‘100분 토론’ 주최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자 토론회 화면 갈무리
<문화방송>(MBC) ‘100분 토론’ 주최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자 토론회 화면 갈무리
추 전 대표는 특히 ‘윤 전 총장이 유임 로비를 했나’라는 물음에는 “윤석열 총장의 로비에다가 당에서도 엄호한 사람이 있었다. 청와대에서도 있었다”고 폭로했다.

뒤이어 추 전 장관과 일대일 토론을 한 박용진 의원은 ‘손준성 유임 청탁’ 발언에 대해 “놀랍다”며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청와대에서, 민주당 안에서 검사에 대해 ‘인사 청탁’을 했다고 하는데 도대체 누구냐. 말씀을 해주셔야 한다”고 따졌다.

이에 추 전 장관은 “문제의 본질은 윤석열 일당이 저지른 국기문란 사건”이라며 “제가 지금 말씀드리면 인사 논란으로 문제가 바뀌어 이슈가 엉뚱한 곳으로 간다”고 말을 아꼈다. 이어 “(지난해) 8월에 인사가 있었고 인사 로비가 강력히 있었다. 그런데 제가 제청권자이지, 인사권자는 아니지 않느냐”며 “제청권자가 할 수 있는 도리는 마지막 순간까지 다했다”고 해명했다. 또 “지난해 11월 판사 사찰 문건이 감찰로 드러나서 한창 감찰 중인데 당에서 당대표(이낙연 전 대표)가 당정청 협의라는 이름으로 ‘국면을 전환해야 한다’, ‘재보선을 준비해야 한다’, ‘이슈를 경제이슈로 전환하자’고 청와대에 건의해서 ‘청와대도 어쩔 수 없다’는 말을 전달받았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왼쪽부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박용진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문화방송(MBC) 사옥에서 열린 MBC 100분 토론을 시작하기에 앞서 사진을 찍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왼쪽부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박용진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문화방송(MBC) 사옥에서 열린 MBC 100분 토론을 시작하기에 앞서 사진을 찍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추 전 장관 캠프는 이날 토론회 뒤 입장문을 내어 “(이 전 대표는) 손준성 전 수사정보정책관에 대해 ‘왜 그런 사람을 그 자리에 임명했는지’를 거듭 물으며 이번 사건의 책임을 추미애 후보에게 돌리려 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이낙연 후보의 티브이(TV)토론팀장이 윤석열이 아닌 이상, 같은 당 후보의 입에서 나올 수 없는 질문을 가장한 네거티브”라며 “검찰개혁을 염원하는 모든 시민과 당원들에게 부적절한 발언이었음을 인정하고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노지원 기자 zone@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문 대통령, 마지막 유엔총회 연설 “남·북·미 모여 종전 선언하자” 1.

문 대통령, 마지막 유엔총회 연설 “남·북·미 모여 종전 선언하자”

호남에서 붙는 명-낙… ‘호남’을 보면 승자가 보인다 2.

호남에서 붙는 명-낙… ‘호남’을 보면 승자가 보인다

북, 남쪽 SLBM 발사 성공에 “어딘가 부실하다”며 하는 얘기가... 3.

북, 남쪽 SLBM 발사 성공에 “어딘가 부실하다”며 하는 얘기가...

이재명 “어떻게 살아왔는지 봐달라”…이낙연에 반격하며 정면돌파 의지 4.

이재명 “어떻게 살아왔는지 봐달라”…이낙연에 반격하며 정면돌파 의지

문 대통령 “베트남에 백신 100만회 이상 지원” 5.

문 대통령 “베트남에 백신 100만회 이상 지원”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