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윤 대통령,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공식일정 돌입

등록 :2022-06-29 03:00수정 :2022-06-29 11:39

김건희 여사, 대통령 전용기서 취재진과 인사
윤석열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각) 스페인 마드리드로 향하는 대통령 전용기(공군 1호기) 안에서 동행 취재하는 기자들을 만나 물음에 답하고 있다. 부인 김건희 여사도 이례적으로 윤 대통령과 함께 나와 처음 취재진에게 공식 인사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각) 스페인 마드리드로 향하는 대통령 전용기(공군 1호기) 안에서 동행 취재하는 기자들을 만나 물음에 답하고 있다. 부인 김건희 여사도 이례적으로 윤 대통령과 함께 나와 처음 취재진에게 공식 인사했다. 연합뉴스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각) 한-오스트레일리아 정상회담을 시작으로 공식 일정에 돌입했다.

전날 밤 마드리드에 도착한 윤 대통령은 28일 시내 한 호텔에서 앤서니 노먼 알바니지 오스트레일리아 총리와 만나 양국의 포괄적 전략 동반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두 정상은 북한의 도발에 단호하고 단합된 대응을 하기로 약속했다. 아울러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과의 적대관계를 지양하면서 미래지향적인 역내 평화·협력과 이익 추구할 수 있는 방안에 관해서도 논의했다. 오스트레일리아는 미국이 중국을 견제하려고 꾸린 미·영국·오스트레일리아 안보동맹인 오커스(AUKUS)와 미·일·인도·오스트레일리아 안보협의체인 쿼드에 모두 참여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2030년 세계박람회(엑스포)가 부산에서 열릴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당부도 했다. 애초 윤 대통령의 첫 공식일정은 한-핀란드 정상회담이었지만 서로 일정이 맞지 않아 취소됐다.

윤 대통령은 이어 필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이 주최하는 환영 갈라만찬에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참석했다.

앞서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전날 마드리드로 향하는 대통령 전용기(공군 1호기) 안에서 취재진과 인사를 나눴다. 대통령 부인이 기내에서 취재진과 만난 것은 이례적이다. 윤 대통령은 3박5일 간의 첫 해외 방문에 대해 “(각국 정상) 얼굴을 익히고 간단한 현안들이나 서로 확인한 다음에 ‘다시 또 보자’ 그런 정도로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행 내내) 못 쉬었다. 자료 보느라. (잉글랜드) 프리미어 축구 경기를 시청하고 책도 봤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컨디션을 묻는 물음에 별다른 말없이 미소를 지었으나, 윤 대통령이 “말씀하시지?”라고 권하자 작은 목소리로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마드리드/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박선숙 “DJ의 대통령수칙 2항 ‘인사’, 윤 대통령도 읽어보길” 1.

박선숙 “DJ의 대통령수칙 2항 ‘인사’, 윤 대통령도 읽어보길”

[예언해줌] 인적쇄신? 대통령 사과?... 윤석열 취임 100일 총정리 2.

[예언해줌] 인적쇄신? 대통령 사과?... 윤석열 취임 100일 총정리

시민단체 때리는 국힘, 지지율 탓? 이준석 “적 만들려 강경 메시지” 3.

시민단체 때리는 국힘, 지지율 탓? 이준석 “적 만들려 강경 메시지”

“윤 정부 ‘콘크리트 지지층’은 20%”…취임 100일 민주당 분석 4.

“윤 정부 ‘콘크리트 지지층’은 20%”…취임 100일 민주당 분석

‘K-방산’ 수출 대박에 가려진 무기의 그늘 [뉴스AS] 5.

‘K-방산’ 수출 대박에 가려진 무기의 그늘 [뉴스AS]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