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 환경

녹아내리는 남극 얼음…‘겨울 면적’ 최저치 기록

등록 2023-09-26 16:11수정 2023-09-27 02:30

이주의 온실가스
남극 로스해. 게티이미지뱅크
남극 로스해. 게티이미지뱅크

올해 남극 해빙의 ‘연간 최대 해빙 양’이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확인됐다.

26일(현지시각) 영국 가디언과 미국 블룸버그 등이 미국 국립빙설데이터센터(NSIDC)의 발표에 따라 이러한 내용을 보도했다.

남반구에 있는 남극은 매년 9월이면 얼음이 가장 많이 덮이며 해빙이 최대치에 도달한다. 올해 해빙의 최대 면적은 1696만㎢로, 1986년에 확인된 최저 기록보다 100만㎢가량 적은 것으로 확인됐다. 해빙이 녹기 시작하는 일자도 앞당겨졌는데, 1981~2010년 30년간 평균 9월23일께 해빙 면적이 줄어들기 시작한 데 비해 올해는 이보다 2주 빠른 9월10일부터 줄어들기 시작한 것으로 밝혀졌다.

남극 해빙은 올 2월 여름철 최저 기록을 경신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미 국립빙설데이터센터는 기후변화로 인한 남극 해빙 감소의 “장기적인 추세가 시작됐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신소윤 기자 yoon@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지금 당장 기후 행동”
한겨레와 함께해주세요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조카·손자 모두 배터리 폭발에…“어떻게 찾니” 휘청이며 걸어도 1.

조카·손자 모두 배터리 폭발에…“어떻게 찾니” 휘청이며 걸어도

박민 KBS 사장도 ‘행방불명’…증인 불출석 탓 고발 수순 2.

박민 KBS 사장도 ‘행방불명’…증인 불출석 탓 고발 수순

백종원·곽튜브 다 제쳤다…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유튜버 1위는 3.

백종원·곽튜브 다 제쳤다…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유튜버 1위는

참사 이틀 전 “불났다” 말했는데…아내 잃은 남편 “그때 119 불렀다면” 4.

참사 이틀 전 “불났다” 말했는데…아내 잃은 남편 “그때 119 불렀다면”

“예의 바르게 일하겠음”…공장서 숨진 19살 인생계획 메모장 5.

“예의 바르게 일하겠음”…공장서 숨진 19살 인생계획 메모장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휴심정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서울&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