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의료·건강

코로나19 추가접종 ‘6%대’ 과학방역 정부의 대책은?

등록 :2022-11-25 19:00수정 :2022-11-25 19:11

[한겨레S] 다음주의 질문

11일 한 시민이 오미크론 변이에도 대응하는 코로나19 개량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윤운식 선임기자 yws@hani.co.kr
11일 한 시민이 오미크론 변이에도 대응하는 코로나19 개량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윤운식 선임기자 yws@hani.co.kr

☞한겨레S 뉴스레터 무료 구독. 검색창에 ‘에스레터’를 쳐보세요.

코로나19 7차 유행이 시작됐지만 예방접종률이 크게 오르지 않아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25일 0시 기준 코로나19 백신의 겨울철 추가접종률은 6.4%에 그쳤다. 겨울철 추가접종은 1·2차 접종을 마친 만 18살 이상 국민 중 마지막으로 접종을 받았거나 감염된 지 90일이 지난 사람이 대상이다. 오미크론 변이에 맞춘 개량백신(2가 백신)이 쓰여 기존 접종보다 감염 예방 효과가 크다는 게 정부 설명이지만, 이달 초 접종률 10%를 넘긴 미국 등에 견줘 한국의 진행이 유독 더디다.

방역당국의 걱정은 앞으로도 백신을 맞지 않겠다는 국민이 많다는 점이다. 최근 서울대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팀의 설문조사 결과, 올해 한번도 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 중 38%는 “추가 접종 의사가 없다”고 답했다. “접종 의사가 있다”(42%)는 응답과 비슷한 숫자였다.

배경에는 백신에 대한 ‘불신’이 깔려 있었다. 접종을 안 받겠다는 이들의 63%는 “백신을 맞아도 감염된다”는 점을 이유로 꼽았다. “백신이 안전하지 않다”(52%), “백신 위험에 대한 피해 보상·지원이 만족스럽지 않다”(38%)는 걱정도 컸다. 반면 독감 백신에 대한 기피 이유로는 “불편해서”, “감염이 돼도 위험하지 않아서” 등 백신 자체의 문제와는 무관한 것들이 주로 나왔다. 독감 등 다른 백신에 비해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우려가 여전히 많은 것이다.

정부의 태도 역시 국민들의 ‘백신 무관심’을 키웠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가 재유행 국면에 들어섰는지를 두고 이달 초까지 좌고우면을 거듭했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하루 확진자 수가 4만명을 넘어선 지난달 26일 “새로운 변이가 발생한 상황은 아니다”라며 7차 유행 선언을 유보했다. 새 확진자가 5만명대에 들어선 이달 2일에도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유행 정점은 12월에서 내년 3월에 올 것”이라며 당시 상황을 재유행으로 보는 데 선을 그었다.

이런 신중론은 불과 1주 만에 뒤집혔다. 그것도 방역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나 질병청이 아닌 국무총리와 행정안전부 장관의 입을 통해서였다. 4일 한덕수 총리가 “하루 최대 20만명의 확진자 발생이 전망된다”고 운을 뗀 데 이어, 9일 이상민 행안부 장관이 “코로나19 재유행이 본격화했다”며 돌연 못을 박았다. 방역당국도 이날에야 입장을 틀어 7차 유행 진입을 공식 발표하고 백신 접종 독려에 나섰다.

감염내과 전문의들 사이에서는 정부의 7차 유행 선언 시기가 너무 늦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접종 이후 충분한 면역력이 생기기까지 2주가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일찌감치 경고음을 울리고, 백신 부작용보다 코로나19 감염의 위험이 커졌다는 점을 설득했어야 한다는 것이다.

방역당국이 머뭇거리는 사이 하루 확진자는 7만명대까지 올라섰다. 일평균 50명 이상의 코로나19 사망자(이달 셋째 주 기준)가 나오고 있다. 수도권 일부 병원에서는 이미 중증환자 전담치료 병상이 꽉 찼다는 얘기도 들린다. 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강제적인 방역조처를 자제하고 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과학방역’을 약속한 현 정부로서는, 예방접종 독려 말고 감염 확산을 늦출 뾰족한 수가 없다. 정부의 때늦은 접종 호소가 백신을 불신하는 국민들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까.

천호성 사회정책팀 기자 rieux@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12시간반 조사 이재명 “기소 목표로 조작”…검, 2차 출석 요구 1.

12시간반 조사 이재명 “기소 목표로 조작”…검, 2차 출석 요구

이케아 광명점에 ‘물난리’…엘리베이터에 갇히고 영업 조기 종료 2.

이케아 광명점에 ‘물난리’…엘리베이터에 갇히고 영업 조기 종료

이재명 33쪽 서면진술서 혐의 전면 부인…검찰, 영장 ‘만지작’ 3.

이재명 33쪽 서면진술서 혐의 전면 부인…검찰, 영장 ‘만지작’

근골격을 갈아 만드는 빵…“노동자들은 왜 이리 순할까요” 4.

근골격을 갈아 만드는 빵…“노동자들은 왜 이리 순할까요”

계속 춥다…일요일 낮 다소 누그러지고 중부지방엔 눈 5.

계속 춥다…일요일 낮 다소 누그러지고 중부지방엔 눈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