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노동

삼성디스플레이, 노사 첫 본교섭을 ‘면사무소’에서?

등록 :2020-05-25 19:49수정 :2020-05-26 02:11

크게 작게

대표이사도 불참해 노조 반발
“무노조 포기 선언 진정성 있나”
삼성 쪽 “코로나 탓 사내 회의 못해”
<한겨레> 자료사진
<한겨레> 자료사진

삼성디스플레이가 26일 한국노총 산하 노조와 첫 본교섭 겸 상견례를 할 장소를 회사가 아닌 ‘면사무소’로 정하고, 대표이사는 교섭에 불참하기로 했다. 노조 쪽은 삼성의 ‘무노조 경영 포기’의 진정성이 의심된다며 반발하고 있다.

25일 <한겨레> 취재를 종합하면,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2월 출범한 노조와 세차례 실무교섭 끝에 26일 충남 아산시 탕정면행정복지센터(옛 탕정면사무소)에서 첫번째 본교섭 겸 상견례를 한다. 이 자리에는 김종근 삼성디스플레이 상무(인사 담당)와 삼정노무법인 소속 노무사 2명 등 회사 관계자 7명, 김만재 한국노총 금속노련 위원장 등 노조 관계자 11명이 참석한다.

노조는 교섭이 회사 밖에서 열리는데다 첫 상견례를 겸한 자리인데도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가 참석하지 않는 것을 두고, 삼성이 ‘대국민 사과’ 이후에도 성실교섭의 태도를 보이지 않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준영 한국노총 금속노련 사무처장은 “대표이사가 첫 상견례에 직접 나와 교섭의 전체적인 방향에 대해 노조와 합의를 해야 이후 실무진들이 그에 맞춰 교섭을 진행하는 것인데, 현재 삼성이 보이는 모습은 노무법인에 교섭을 위임한 채 시간만 끌려는 게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이에 삼성디스플레이 쪽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회사 안에서 3인 이상 회의를 금지하고 외부인 출입을 통제하고 있는 상황인데, 교섭에 20여명이 참석하다 보니 부득이하게 회사 밖 장소를 섭외했다”고 설명했다. 대표이사의 교섭 불참에 대해선 “공식 입장이 없다”고 덧붙였다.

고용노동부 천안지청 관계자는 “본교섭을 앞두고 지난 21일 노사관계 지도 차원에서 현장을 방문했으며, 노조 쪽 문제제기를 알고 있다”며 “교섭권 위임이 허용되는 만큼 대표이사의 교섭 불참 자체가 법 위반은 아니지만, 가급적 원만한 노사관계의 형성을 위해선 대표이사가 상견례에 참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선담은 기자 sun@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김봉현 “라임 부사장 도피 당시 검찰 권유·조력 받았다” 1.

김봉현 “라임 부사장 도피 당시 검찰 권유·조력 받았다”

사망자 백신 종류·병원 모두 다르지만 시민들 불안은 커져 2.

사망자 백신 종류·병원 모두 다르지만 시민들 불안은 커져

[뉴스AS]동성애 지지엔 “이단”, 전광훈엔 ‘침묵’…한국교회 이중잣대 3.

[뉴스AS]동성애 지지엔 “이단”, 전광훈엔 ‘침묵’…한국교회 이중잣대

3년치 보험료 절반 내라니…‘택배 과로사 산재’ 또다른 돌부리 4.

3년치 보험료 절반 내라니…‘택배 과로사 산재’ 또다른 돌부리

경북 안동서도 70대 백신 접종뒤 사망…전국서 총10명 보고 5.

경북 안동서도 70대 백신 접종뒤 사망…전국서 총10명 보고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