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전두환 부인 이순자 “남편 재임 중 고통 받은 분들께 깊이 사죄”

등록 :2021-11-27 08:53수정 :2021-11-27 14:22

발인에서 유족 대표로 발언
전두환씨 부인 이순자씨가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신촌장례식장에 마련된 전씨의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단
전두환씨 부인 이순자씨가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신촌장례식장에 마련된 전씨의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단
전두환씨 부인 이순자씨가 27일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입으신 분들에게 남편을 대신해 깊이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전씨 쪽이 과오에 대한 사과한 것은 처음이지만, 구체적인 사과의 대상을 밝히지는 않았다.

이씨는 이날 아침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발인에서 유족 대표로 나와 “돌이켜보니 남편이 공직에서 물러나시고 저희는 참으로 많은 일을 겪었다. 그럴 때마다 남편은 모든 것이 자신의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라고 말씀하시곤 했다”고 말했다. 그는 전씨가 사망하던 상황에 대해 “11월23일 아침 제 부축을 받고 자리에서 일어나시더니 갑자기 쓰러져 저의 품에서 마지막 숨을 거뒀다”고 말했다.

이씨는 “62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부부로서 함께했던 남편을 떠나보내는 참담하고 비통한 심정을 이루 말할 수 없었지만, 고통 없이 편안한 모습으로 이 세상과 하직하게 된 것을 감사해야 할 것 같다“며 “남편은 평소 자신이 사망하면 장례를 간소히 하고 무덤도 만들지 말라고 했다. 또 화장해서 북녘땅이 보이는 곳에 뿌려달라고 했다”고 했다. 또한 “이제 남은 절차에 대해서는 우선 정신을 가다듬은 후 충분한 의논을 나눠 남편의 유지를 정확하게 받들겠다”며 “장례식을 무사히 마칠 수 있도록 도와주신 모든 분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유족들은 발인 후 전씨의 시신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으로 옮겨 화장할 예정이다. 유해는 장지가 정해질 때까지 서울 연희동 자택에 임시로 안치된다.

이우연 고병찬 기자 azar@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속보] 신규 확진 이틀째 6천명대…‘오미크론 방역체계’ 전환 눈앞 1.

[속보] 신규 확진 이틀째 6천명대…‘오미크론 방역체계’ 전환 눈앞

‘내일 전국승려대회’ 반대 스님 64%…찬성의 2배 2.

‘내일 전국승려대회’ 반대 스님 64%…찬성의 2배

“‘무거운’ 방역 벗어나 지역 병·의원으로”…안성시의 오미크론 실험 3.

“‘무거운’ 방역 벗어나 지역 병·의원으로”…안성시의 오미크론 실험

불법촬영 자백에도 무죄…대법 “피의자 참여 없이 수집한 증거 못써” 4.

불법촬영 자백에도 무죄…대법 “피의자 참여 없이 수집한 증거 못써”

[단독] 현대산업개발, ‘비리’ 레미콘업체로부터 또 납품 받아 5.

[단독] 현대산업개발, ‘비리’ 레미콘업체로부터 또 납품 받아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