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코로나 ‘온라인 추모소’ 엽니다…일상이 회복돼도 기억할 이름

등록 :2022-05-09 10:18수정 :2022-05-10 02:06

사망 2만명 넘어…공감·연대의 ‘사회적 장례식’
“제대로 못한 작별인사…돌아가신 분들께
그리움 전하는 글을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한겨레>가 코로나19 희생자의 삶을 기억하고 죽음을 애도하는 ‘온라인 추모소’를 엽니다. 코로나19로 돌아가신 분들의 삶을 돌아보고 그리움을 전하는 글을 이메일(missyou@hani.co.kr)로 보내주십시오. 게티이미지뱅크 
<한겨레>가 코로나19 희생자의 삶을 기억하고 죽음을 애도하는 ‘온라인 추모소’를 엽니다. 코로나19로 돌아가신 분들의 삶을 돌아보고 그리움을 전하는 글을 이메일(missyou@hani.co.kr)로 보내주십시오. 게티이미지뱅크 

전세계를 휩쓴 코로나19 팬데믹이 마침내 잦아들고 있습니다. 일상 회복의 기대감에 설레면서도, 이 유례없는 비극이 남긴 아픔이 여전히 묵직하게 가슴을 짓누릅니다. 2020년 2월19일 첫 사망자가 나온 이래 지금까지 코로나19로 세상을 떠난 이들은 2만명이 넘습니다. 방역 수칙을 지키느라 작별인사도 제대로 건네지 못한 채 사랑하는 이를 떠난보낸 분들도 부지기수일 것입니다.

<한겨레>는 창간 34주년(5월15일)을 맞아 코로나19 희생자의 삶을 기억하고 죽음을 애도하는 시간을 가지려 합니다. 고인의 가족, 이웃, 지인들이 모여 마음을 나누는 ‘온라인 추모소’를 <한겨레> 누리집(www.hani.co.kr)에 열겠습니다. 코로나19로 돌아가신 분들의 삶을 돌아보고 그리움을 전하는 글을 이메일(missyou@hani.co.kr)로 보내주십시오. 분량은 200자 이상으로, 형식은 조사·편지 등 제한이 없습니다. 고인 또는 고인과의 추억이 담겨 있는 사진을 함께 보내주시면 소중하게 싣겠습니다. 고인에게 보내는 손편지나 고인을 추억할 수 있는 물건을 촬영한 이미지도 괜찮습니다.

<한겨레>가 마련한 ‘사회적 장례식’에 많은 분들의 참여를 바랍니다.

&lt;한겨레&gt;가 코로나19 희생자의 삶을 기억하고 죽음을 애도하는 ‘온라인 추모소’를 엽니다. 코로나19로 돌아가신 분들의 삶을 돌아보고 그리움을 전하는 글을 이메일(missyou@hani.co.kr)로 보내주십시오. 게티이미지뱅크&nbsp;
<한겨레>가 코로나19 희생자의 삶을 기억하고 죽음을 애도하는 ‘온라인 추모소’를 엽니다. 코로나19로 돌아가신 분들의 삶을 돌아보고 그리움을 전하는 글을 이메일(missyou@hani.co.kr)로 보내주십시오. 게티이미지뱅크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경찰, 김건희 여사 또 서면조사…‘녹취록’ 이어 ‘허위경력’ 의혹도 1.

경찰, 김건희 여사 또 서면조사…‘녹취록’ 이어 ‘허위경력’ 의혹도

‘원숭이두창’ 한국 상황은…질병청 “진단·검사법 이미 있다” 2.

‘원숭이두창’ 한국 상황은…질병청 “진단·검사법 이미 있다”

‘박근혜 특활비’ 남재준‧이병기 30일 풀려난다…윤 정부 첫 가석방 3.

‘박근혜 특활비’ 남재준‧이병기 30일 풀려난다…윤 정부 첫 가석방

‘테라·루나 사태’ 사기죄냐, 아니냐…형사법 쟁점 2가지 4.

‘테라·루나 사태’ 사기죄냐, 아니냐…형사법 쟁점 2가지

빵 만드는 사람은 굶기는 SPC, 있는 법 지키라고 싸웁니다 5.

빵 만드는 사람은 굶기는 SPC, 있는 법 지키라고 싸웁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