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개천절집회 앞두고 도심 일부서 차량집회

등록 :2020-09-26 16:06수정 :2020-09-26 16:13

크게 작게

26일 우파 시민단체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이 서울 서초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차량 행진을 벌이고 있다. 시민 제공
26일 우파 시민단체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이 서울 서초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차량 행진을 벌이고 있다. 시민 제공
일부 우파단체들이 개천절 집회 때 차량을 이용한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고 나선 가운데 26일 서울 각지에서 소규모 차량집회가 진행됐다.

이날 우파 시민단체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새한국)’은 서울 마포구와 서초구 등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차량 집회를 열었다. ‘추미애는 사퇴하라’는 깃발을 차에 꽂고 서울 각지를 차로 행진하는 방식이다.

서울시가 다음달 11일까지 10인 이상 집회 금지 명령을 내린만큼, 차량 행진은 소규모로 진행됐다. 오후 2시 서울시 서초구 사당공영주차장에서 출발해 고속터미널까지 행진하는 구간을 운행한 차는 7대다. 서초경찰서 관계자는 “도로교통법상 차량 5대 이상이 꼬리물고 행진하면 안 되기 때문에 5대와 2대씩 나눠 행진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따로 교통에 방해를 주거나 소음을 내는 모습은 없었다”고 말했다. 서울 마포구 마포유수지주차장에서 출발해 서초소방서로 향하는 6대는 오후 3시께 마포를 벗어났다.

최명진 새한국 사무총장은 “법을 지키기 위해 9명 이하로만 차량 행진을 진행했다. 26일 서울을 포함해 전국 35군데에서 차량 행진이 이뤄졌다”며 “다음달 3일 광화문 차량 행진을 위해 200대를 신청해놓았지만 금지당해 가처분 신청을 넣어둔 상태다”라고 설명했다. 행진은 4시께 마무리됐다.

한편, 25일 경찰은 개천절 불법집회를 완벽히 차단하기 위해 최대한의 경찰력과 장비를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같은 날 8·15 광화문집회를 주도했던 ‘8·15 비상대책위원회’는 경찰의 개천철 집회 금지통고에 반대해 서울행정법원에 집행정지 행정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지난 23일까지 접수된 서울시내 개천절 집회 신고는 909건으로 경찰은 신고인원이 10명을 넘는 집회 120건에 대해선 금지를 통고한 상태다.

전광준 기자 light@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골프채로 아내 살해’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 징역 7년 확정 1.

‘골프채로 아내 살해’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 징역 7년 확정

윤석열 “총장은 장관 부하 아니다”…추미애 수사지휘권 행사에 “위법·부당” 2.

윤석열 “총장은 장관 부하 아니다”…추미애 수사지휘권 행사에 “위법·부당”

추미애 “검찰총장은 장관 지휘·감독 받는 공무원” 3.

추미애 “검찰총장은 장관 지휘·감독 받는 공무원”

민주당, “조국 장관 임명 반대” 묻자 윤석열 “그런 취지 아니었다” 4.

민주당, “조국 장관 임명 반대” 묻자 윤석열 “그런 취지 아니었다”

세살 아이 두고 떠난 ‘엄마 경찰’ 장기기증 불지피다 5.

세살 아이 두고 떠난 ‘엄마 경찰’ 장기기증 불지피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