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올림픽

올림픽은 32강서 멈췄지만…김제덕의 “파이팅”은 계속된다

등록 :2021-07-27 16:08수정 :2021-07-27 16:37

김제덕이 27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64강에서 활시위 놓은 뒤 과녁을 바라보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김제덕이 27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64강에서 활시위 놓은 뒤 과녁을 바라보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양궁 대표팀 막내 김제덕(17)의 도쿄올림픽 도전은 2관왕으로 마무리 됐다.

김제덕은 27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32강에서 독일의 플로리안 운루흐를 만나 3-7(30:28/27:27/27:28/28:29)로 석패했다. 이로써 김제덕은 올림픽 사상 첫 3관왕 달성에 실패했다.

김제덕은 이날 1세트 첫 3발을 모두 10점에 맞히며 좋은 출발을 했다. 이날 모두 15발을 쏴 10점 6개, 9점 6개, 8점 3개를 쏘는 등 나쁘지 않은 활약이었다. 하지만 상대 운루흐도 10점 5개, 9점 9개, 8점 1개를 쏘는 등 강력한 모습을 보였다. 김제덕이 내준 3세트와 4세트는 겨우 1점 차이로 승부가 갈릴 만큼 팽팽한 승부였다.

비록 개인전에서 탈락했지만, 김제덕은 생애 첫 올림픽에서 2관왕(남자 단체·혼성 단체)이라는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사실상 무명에 가까웠던 김제덕은 지난 4월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바늘구멍 같은 경쟁률을 뚫고 당당히 대표팀에 합류한 바 있다. 이번 대회에서는 활을 쏘기 전 “파이팅!”을 외치는 모습이 화제가 됐다.

남자 대표팀은 오진혁(40)과 김우진(29)이 개인전 금메달과 대회 2관왕 도전을 이어간다. 또 이미 2관왕에 오른 여자 대표팀 안산(20)은 사상 첫 3관왕에 도전을 이어간다.

도쿄/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배구계 학폭 의혹’ 이재영-이다영, 결국 그리스 가나 1.

‘배구계 학폭 의혹’ 이재영-이다영, 결국 그리스 가나

[퀴즈] ‘도쿄올림픽 뉴페이스’ MZ선수와 종목을 맞혀보세요! 2.

[퀴즈] ‘도쿄올림픽 뉴페이스’ MZ선수와 종목을 맞혀보세요!

[스포츠왓수다] 럭비 대표팀 주장 박완용, “럭비공 막 튀는 것 아니예요” 3.

[스포츠왓수다] 럭비 대표팀 주장 박완용, “럭비공 막 튀는 것 아니예요”

[아하 올림픽] ‘노는 언니’는 왜 올림픽을 ☆림픽이라고 부를까 4.

[아하 올림픽] ‘노는 언니’는 왜 올림픽을 ☆림픽이라고 부를까

럭비 대표팀 주장 박완용, “럭비공 막 튀는 것 아니예요” 5.

럭비 대표팀 주장 박완용, “럭비공 막 튀는 것 아니예요”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