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n번방과 불법도박 ‘범죄의 공생’

UPDATE : 2020-05-15 01:10
‘박사’ 조주빈(24)씨와 ‘갓갓’ 문형욱(24)씨가 검거됐다. 이제 잔혹한 디지털 성착취 범죄는 사라질까. <한겨레>는 지난해 11월 이후 텔레그램을 중심으로 퍼져나간 성착취 실태를 탐사하며 디지털 성착취 문제가 이미 체계화해 있고, 성착취 영상을 매개로 수익을 올리는 불법도박의 세계가 착취 구조의 한 축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치열한 경쟁 속에서 이래도 저래도 ‘이생망’(이번 생은 망했다)이라고 생각하는 어떤 10대와 20대들은 불나방처럼 불법도박을 쫓고 있다. 그 ‘충동의 관문’에 성착취 영상이 있다. <한겨레>는 10대와 20대들을 대상으로 한 성착취와 불법도박 산업의 공생 관계를 추적해, 성착취 영상이 불법도박의 관문이 되고 불법도박이 또 다른 범죄의 시작점이 되는 실태를 4회에 걸쳐 탐사한다.
1

한겨레 많이 보는 기사

이용수 할머니, 추가 폭로 없이 정대협·윤미향에 배신감 토로 1.

이용수 할머니, 추가 폭로 없이 정대협·윤미향에 배신감 토로

한소희 “부부의 세계로 얻은 것 많지만 나에 대한 부족함도 느껴” 2.

한소희 “부부의 세계로 얻은 것 많지만 나에 대한 부족함도 느껴”

문희상 입떼자 기다린듯 ‘이명박·박근혜 사면론’ 들이대는 통합당 3.

문희상 입떼자 기다린듯 ‘이명박·박근혜 사면론’ 들이대는 통합당

하태경 “주술 정치 말고 당 떠나라” 민경욱 “홀로 외치련다” 4.

하태경 “주술 정치 말고 당 떠나라” 민경욱 “홀로 외치련다”

일본, 한국인 무비자 입국 제한 한 달 연장…외교부 “유감” 5.

일본, 한국인 무비자 입국 제한 한 달 연장…외교부 “유감”

광고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