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전국일반

밤 사이 강풍 동반 비, 전국 곳곳 침수피해 잇따라

등록 :2020-06-30 08:42

크게 작게

지난해 8월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앞에 기습폭우가 내려 시민들이 비를 피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지난해 8월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앞에 기습폭우가 내려 시민들이 비를 피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밤사이 강풍을 동반한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전국 곳곳에서 침수 피해가 잇따랐다. 3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까지 모두 22건의 주택 침수 건이 보고됐다. 이 가운데 울산 울주군 서생면 주택 1동은 아직 침수 상태다. 해당 주택 주민 5명은 인근 숙박업소로 대피했다. 나머지 21건은 일시적으로 침수됐다가 배수작업을 마쳤다. 지역별로는 서울 6건, 경기·부산·경남 각 3건, 울산 2건, 인천·경북 각 1건 등이다.

경북 영덕 7번 국도에서는 차량 1대가 침수됐다.

이날 오전 6시 현재 항공기 16편이 결항했다. 또 부산 연안교, 세병교, 수연교 하상 구간의 통행이 막혔고, 서울 청계천 시점부터 고산자교 구간 산책로도 출입이 금지됐다. 북한산·다도해·지리산 등 13개 국립공원의 445개 탐방로의 출입도 통제되고 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백제문화제 26일 개막…9일 간 비대면 축제 1.

백제문화제 26일 개막…9일 간 비대면 축제

유족 “조류 세고 하루 4번 물때 바뀌는데…헤엄쳐 월북 말 안돼” 2.

유족 “조류 세고 하루 4번 물때 바뀌는데…헤엄쳐 월북 말 안돼”

효과 없고 흡입독성 위험 있는 ‘분무소독’…계속해도 괜찮을까? 3.

효과 없고 흡입독성 위험 있는 ‘분무소독’…계속해도 괜찮을까?

4세기때 번성했던 삼국시대 대도시…터널 공사로 증발하나 4.

4세기때 번성했던 삼국시대 대도시…터널 공사로 증발하나

경찰, 음주운전 방조 등 혐의 ‘을왕리 사고’ 동승자 검찰 송치 5.

경찰, 음주운전 방조 등 혐의 ‘을왕리 사고’ 동승자 검찰 송치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