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미래&과학 과학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대응’ 전담 조직 만든다

등록 2023-12-28 14:05수정 2023-12-28 14:13

원안위, 1월1일부터 ‘방사능감시대응팀’ 신설키로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에 보관 중인 오염수 탱크들. 도쿄전력 제공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에 보관 중인 오염수 탱크들. 도쿄전력 제공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방류 문제를 전담하는 정부 내 조직이 만들어진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내년 1월1일부터 방재환경과 산하에 인접국의 방사능 문제에 대응하는 ‘방사능감시대응팀’을 신설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원안위는 이를 위해 방재환경과 내에 5급 사무관 1명과 6급 주무관 1명을 2년간 한시로 늘리고, 4급 서기관이나 5급 1명·6급 1명을 추가하는 방식의 정원 조정안을 지난 26일 행정안전부에 통보했다.

방사능감시대응팀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따른 평가와 인근 바다의 방사능 감시 등을 담당하고, 이외에도 중국 등 인접국의 방사능 문제도 함께 다룰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대응팀 신설과 인력 증원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이후 정부 부처 내 대응 인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따른 것으로, 그동안은 원안위 내 임시로 대응반(TF)을 꾸려 운영해오다 인력을 추가해 팀 형태로 만드는 것이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 자료를 보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대응 관련 원안위 인력은 2017~2022년 사이 2명에 불과했다. 그마저도 국토 환경방사능 검사와 주변 환경조사 업무를 병행해 인력 부족 문제가 제기돼 왔다.

박기용 기자 xeno@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언론 자유를 위해,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한겨레 저널리즘을 후원해주세요

광고

광고

광고

미래&과학 많이 보는 기사

화성서도 지구 화산에서 보이는 ‘노란 유황 결정’ 발견 1.

화성서도 지구 화산에서 보이는 ‘노란 유황 결정’ 발견

‘세종대왕 맥북 던짐’ AI 헛소리는 기술의 본질일까 2.

‘세종대왕 맥북 던짐’ AI 헛소리는 기술의 본질일까

‘친구도 내 연락이 반가울까?’...망설여질 때 쓰는 방법 3.

‘친구도 내 연락이 반가울까?’...망설여질 때 쓰는 방법

달에서 지하동굴 첫 발견…기지로 쓸 만하다 4.

달에서 지하동굴 첫 발견…기지로 쓸 만하다

은하수에 갇혀 못 자란 블랙홀...우주 진화사 빈 곳 채웠다 5.

은하수에 갇혀 못 자란 블랙홀...우주 진화사 빈 곳 채웠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휴심정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서울&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