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 수도권

초등 저학년 키우면 오후 2시 퇴근…새해 서울시 공무원 유연근무

등록 2023-12-29 14:06수정 2023-12-29 23:43

초등학교 1학년 통합교과서 모습.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음. 블로그 갈무리
초등학교 1학년 통합교과서 모습.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음. 블로그 갈무리

내년부터 8살 이하 자녀를 둔 서울시 공무원은 누구나 자녀의 등·하원 시간을 고려해 유연·단축근무를 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29일 “임신부터 초등학교 1~2학년(8살) 자녀를 키우고 있는 직원까지 육아 공무원 누구나 일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도록 ‘서울형 일・육아 동행 근무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서울형 육아 근무제에서는 육아 공무원이 관리시스템에 자동 가입돼 자녀의 연령대별로 적합한 근무 유형을 선택해서 근무할 수 있게 된다.

임신기간에는 교통혼잡이 심한 시간대를 피해 출근하고, 근무 피로도를 줄이기 위해 하루 2시간 단축근무를 하게 된다. 주5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가 근무 시간이다. 자녀가 0∼5살이라 어린이집 등·하원을 시켜야 하는 경우 주5일 오전 8시∼오후 3시 근무(하원지원형)와 주5일 오후 1시∼7시 근무(등원지원형) 중 하나를 선택해 출근할 수 있다. 아이가 초등학교에 입학해 오히려 어린이집에 다닐 때보다 집에 돌아오는 시간이 빨라지는 시기에는 주4일은 오전 8시 출근, 오후 2시에 퇴근해 아이를 돌보고 주 1일은 오전 8시부터 오후 7시까지 집중 근무하도록 했다.

서울시는 전일제 공무원이 15∼35시간 단위로 근무시간을 축소할 수 있는 ‘시간선택제 전환’ 제도도 활성화한다. 제도가 있더라도 주변 눈치를 보느라 육아지원 근무제도를 사용하지 못 하는 일이 없도록 육아직원은 육아지원 근무제도를 사용하는 것을 ‘기본값’으로 하고, 사용하지 않을 경우 별도 사유서를 제출하도록 했다. 육아자 비율이 높은 실국에는 신규 실무수습을 우선 발령하고, 정기 인사때 과원배치를 고려하는 등 부서 업무 부담을 덜어준다. 또 현재는 격무 기피 정도를 고려해 배분하는 ‘중요직무급 지급인원’ 배분 기준에 기관별 ‘육아지원시간 사용률’을 추가하기로 했다.

손지민 기자 sjm@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언론 자유를 위해,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한겨레 저널리즘을 후원해주세요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의료계 집단 휴진 D-5…정부 “현실화 안 되도록 설득” 1.

의료계 집단 휴진 D-5…정부 “현실화 안 되도록 설득”

검찰, 이재명 ‘쌍방울 대북송금’ 기소…제3자 뇌물 혐의 2.

검찰, 이재명 ‘쌍방울 대북송금’ 기소…제3자 뇌물 혐의

인천 명물 ‘북성포구 횟집 골목’ 올해안 사라진다 3.

인천 명물 ‘북성포구 횟집 골목’ 올해안 사라진다

신안 가거도 해상 9명 탄 어선 전복…1명 사망·2명 실종 4.

신안 가거도 해상 9명 탄 어선 전복…1명 사망·2명 실종

4년짜리 단체장이 100살 나무 뽑아…‘파묘’ 같은 충북도청 5.

4년짜리 단체장이 100살 나무 뽑아…‘파묘’ 같은 충북도청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휴심정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서울&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