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호남

광주 붕괴사고 희생자 합동분향소, 동구청에 마련

등록 :2021-06-10 18:36수정 :2021-06-10 18:51

동구·시공사·유족 등 협의
10일 오후 광주광역시 동구청 주차장에 전날 건물붕괴사고로 숨진 희생자 합동분향소가 차려져 있다.김용희 기자 kimyh@hani.co.kr
10일 오후 광주광역시 동구청 주차장에 전날 건물붕괴사고로 숨진 희생자 합동분향소가 차려져 있다.김용희 기자 kimyh@hani.co.kr

광주 학동 재개발 지역 건물 붕괴사고로 숨진 광주시민 9명의 합동분향소가 동구청에 마련될 예정이다.

광주 동구는 “유가족과 협의를 거쳐 구청 주차장에 희생자 합동분향소가 차릴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이날 동구 치매안심센터 7층에 마련된 임시 유가족 회의실에서 공무원, ㈜현대산업개발과 학동4구역재개발조합 관계자 등은 향후 대책에 관해 사망자 유가족 대표와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는 희생자 8명의 유가족 23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동구는 합동분향소를 제안했고 유족들은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장례절차는 진행되지 않고 있다.

동구는 예비비를 활용해 희생자와 부상자를 대상으로 장례비 지원, 숙소와 식비 지원 등 생활안정 지원 등을 할 예정이다.

동구보건소와 동구 정신건강증진센터, 광역정신건강증진센터 등은 전담팀을 꾸려 유가족의 심리상담도 진행한다.

한편 9일 오후 4시22분께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구역에서 철거 중인 건물이 도로 쪽으로 무너지며 시내버스가 깔려 탑승자 9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김용희 기자 kimyh@hani.co.kr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영상] 30시간째 멈추지 않는 불길…2㎞ 떨어진 물까지 끌어왔다 1.

[영상] 30시간째 멈추지 않는 불길…2㎞ 떨어진 물까지 끌어왔다

“끝 안 보이는 불길이지만, 우리 대장 끝까지 찾는다” 2.

“끝 안 보이는 불길이지만, 우리 대장 끝까지 찾는다”

청주 두 중학생 죽음 내몬 의붓아버지…의붓딸에게도 성폭력 3.

청주 두 중학생 죽음 내몬 의붓아버지…의붓딸에게도 성폭력

광주 붕괴사고 철거, 54억에 계약해 놓고 12억에 재하청 4.

광주 붕괴사고 철거, 54억에 계약해 놓고 12억에 재하청

대구, 거리두기 1.5단계로 하향…식당·카페 영업시간 제한 풀린다 5.

대구, 거리두기 1.5단계로 하향…식당·카페 영업시간 제한 풀린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