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 제주

1학년 10명도 안되는 33곳…제주, 초등생 4만명대 무너져

등록 2024-01-21 16:32

한파가 몰아친 21일 오전 제주시 노형동 한라초 운동장에서 어린이들이 놀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 ‘이주 열풍’이 사그라지고 저출생 추세가 이어지면서 올해 제주 지역 초등학교 신입생이 10명 미만인 학교가 전체의 27.5%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교육청은 21일 “2024학년도 유·초·중·고·특수학교 학급 편성 결과 전체 학생 수는 8만3370명으로 지난해 대비 1776명이 줄었다”고 밝혔다. 특히 초등학생은 3만8374명으로 지난해의 4만531명에 견줘 5.3%인 2157명이 줄었다. 유치원 원아도 지난해보다 3.2%인 178명이 줄어든 5411명으로 나타났다.

초등학교 입학생이 줄면서 도내 초등학교 120곳 가운데 올해 신입생이 10명 미만인 학교는 33곳으로, 27.5%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초등학교 학급 수도 지난해보다 46학급 줄인 1780학급으로 조정됐다. 가파초 마라분교장과 한림초 비양분교장, 가파초, 추자초 신양분교장 등 4곳은 신입생이 없으며, 신례초와 조천초 교래분교장은 신입생이 1명뿐이다.

올해 초등학생 수가 3만명대로 떨어졌다. 그동안 자녀들과 함께 제주로 전입하는 타 지역 이주민들이 늘면서 2018년 초등학생 수는 4만96명으로 4만명대를 넘어선 뒤부터 2019년 4만1068명, 2020년 4만575명, 2021년 4만1328명, 2022년 4만1628명, 지난해 4만531명 등으로 4만명대를 유지해왔다. 제주도교육청이 지난해 9월 발표한 2023~2028학년도 중기학생배치계획을 보면 제주 지역 초등학생 수는 해마다 1천~2천여명이 감소해 2023년 4만531명에서 2028년에는 3만311명으로 1만여명이 줄어들 전망이다.

반면 중학생과 고등학생 수는 증가했다. 중학생 수는 지난해보다 170명(5.3%)이 늘어 2만68명으로 나타났다. 학급 수는 760학급으로 13학급(1.7%) 늘어났다. 고등학생 수는 지난해보다 338명(1.8%) 증가해 1만8921명이고, 학급 수는 2학급(1.7%) 늘어 708학급으로 집계됐다.

제주도교육청. 허호준 기자

허호준 기자 hojoon@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언론 자유를 위해,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한겨레 저널리즘을 후원해주세요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32사단 신병교육 중 수류탄 터져…훈련병 사망, 교관 중상 1.

32사단 신병교육 중 수류탄 터져…훈련병 사망, 교관 중상

징역 20년 구형 받은 습격범 “자연인 이재명에 미안” 2.

징역 20년 구형 받은 습격범 “자연인 이재명에 미안”

540만원 저축→1080만원 지급…서울시, ‘희망두배 청년통장’ 모집 3.

540만원 저축→1080만원 지급…서울시, ‘희망두배 청년통장’ 모집

“인구 500만 대구직할시” 대구·경북 행정통합 다시 띄우는 홍준표 4.

“인구 500만 대구직할시” 대구·경북 행정통합 다시 띄우는 홍준표

교회 사망 여학생, 학교는 장기결석 보고조차 안 했다 5.

교회 사망 여학생, 학교는 장기결석 보고조차 안 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휴심정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서울&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