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책&생각

우리집 가훈은 ‘회복’

등록 :2020-07-31 05:00수정 :2020-07-31 10:19

슬플 땐 둘이서 양산을 
김비, 박조건형 지음/한겨레출판·1만3500원

<별것도 아닌데 예뻐서> <길을 잃어 여행 갑니다>에 이어 소설가 김비와 드로잉작가 박조건형이 함께 낸 세번째 책. <슬플 땐 둘이서 양산을>은 용기있는 작가 부부의 뭉클한 사랑 고백, 회복으로 나아가는 강인한 사람들의 솔직한 기록이다. 장난치며 다정한 일상이다가 문득 각종 난관에 부닥쳐 고민하고 애틋하게 살피는 마음의 농도가 짙디짙다.

성소수자로서 특별한 삶을 살아온 김 작가에게 응원의 마음을 전하던 박조 작가, 어느날 충동적으로 영화 한편을 보자고 청했고 두 사람은 장거리 연애를 시작한다. 박조 작가는 가부장적인 사람이 아니었고, 김 작가도 “건드리지만 않으면(?) 괴물로 변하지 않”는 사람이어서 어느새 서로 스며들었다. 같이 살다가 혼인신고를 결심했는데, 시청을 찾아 법적으로 부부가 되는 데 걸린 시간은 단 15분이었다.

이 집의 가훈은 ‘회복’이다. 다친 줄 몰랐던 마음을 다독이는 데 시간이 필요했다. 인터뷰에서, 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너는 누구냐’고 묻던 질문들을 떠올리며 박조 작가는 “자신의 정체성을 꼭 규정화하지 않는 사람도 있다는 것을 알았으면 좋겠다”고 소중한 사람의 곁에 바짝 다가선다. 우울증을 겪는 박조 작가를 바라보는 김 작가의 시선도 애틋하다. 그는 “어떤 형편없는 나 자신이더라도, 포기하지 않으면 삶이 된다”고 ‘우기’(우울증을 앓는 시기)에 들어간 모든 이들에게 다짐받듯, 위로하듯 적었다.

상대의 마음을 알면서도 모른 척하고, 모르는 걸 아는 척도 하지 않고, 미안해한다. 가까운 사람이기에 더욱 묻지 못하는 질문을 애써 삼키고 보살피는, 이토록 따뜻하고 살뜰한 관계. 사랑이란 말은 때론 너무 폭이 좁다.

이유진 기자 frog@hani.co.kr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세계에서 가장 맛있다는데…여전히 낯선 인도네시아 음식 1.

세계에서 가장 맛있다는데…여전히 낯선 인도네시아 음식

마음 울림따라 맛 수행한 괴짜 요리사, 임지호를 추모하며 2.

마음 울림따라 맛 수행한 괴짜 요리사, 임지호를 추모하며

이색 소리꾼 이희문…이번엔 재즈풍 ‘잡가’로 남성을 우스꽝스럽게 3.

이색 소리꾼 이희문…이번엔 재즈풍 ‘잡가’로 남성을 우스꽝스럽게

몰라보게 큰 방탄이들, 아미라서 뿌듯하구나 4.

몰라보게 큰 방탄이들, 아미라서 뿌듯하구나

‘조국의 시간’은 과연 얼마나 팔릴까 5.

‘조국의 시간’은 과연 얼마나 팔릴까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