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 음악·공연·전시

86살 호크니의 멈추지 않는 실험…공간 가득 미디어아트 [영상]

등록 2023-11-20 13:23수정 2023-11-30 16:53

노이에쿤스트
지난 1일 서울 강동구 라이트룸에서 시작된 미디어아트 전시 ‘데이비드 호크니: 비거 앤드 클로저(Bigger & Closer)’. 박승연 피디
지난 1일 서울 강동구 라이트룸에서 시작된 미디어아트 전시 ‘데이비드 호크니: 비거 앤드 클로저(Bigger & Closer)’. 박승연 피디

60년 이상 그림을 그리면서 수많은 일렁임을 남긴 작가, 데이비드 호크니(86)의 미디어아트 전시 ‘데이비드 호크니: 비거 앤드 클로저(Bigger & Closer)’가 한국을 찾아왔습니다. 지난 1일 서울 강동구 고덕동에 개관한 라이트룸 서울에는 작가가 공간이라는 캔버스에 빛이라는 물감을 발라 완성한 작품들이 살아 숨 쉬듯 흐르고 있습니다.

‘데이비드 호크니: 비거 앤드 클로저(Bigger & Closer)’는 지난 2월 영국 런던의 라이트룸 런던에서 처음 공개됐는데요. 이번에 한국으로 직수입됐습니다. 가로 18.5m, 세로 26m, 높이 12m의 공간을 구성하는 네 개의 면과 바닥에 작가 특유의 개성이 드러난 미디어아트 작품이 50분 넘게 펼쳐집니다.

작품은 6가지 주제로 구성됩니다. ‘원근법 수업’, ‘호크니, 무대를 그리다’, ‘도로와 보도’, ‘카메라로 그린 드로잉’, ‘수영장’, ‘가까이서 바라보기’. 각 주제엔 작가의 삶이 녹아있습니다. 고향인 영국을 떠나 정착한 미국 캘리포니아의 풍경, 수영장에서 헤엄치는 연인, 물의 운동을 담은 연작 등을 감상할 수 있는데요. 자동차 엔진 소리, 일상의 백색소음에 작가의 내레이션까지 더해져 작품에 완전히 몰입하게 만듭니다.

바닥 포함 다섯 개 면에 쏟아지는 데이비드 호크니의 ‘미술 인생’. 박승연 피디
바닥 포함 다섯 개 면에 쏟아지는 데이비드 호크니의 ‘미술 인생’. 박승연 피디

작가는 영국 왕립예술대학교에서 정통 회화 기법을 공부했지만 붓과 물감만을 사용하진 않았습니다. 사진, 무대, 의상, 잡지, 영화와 같은 다양한 매체로 창작 활동을 해왔는데요. 86살인 지금도 실험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에는 아이패드와 같은 태블릿 피시(PC)로 그린 그림을 거리의 대형 광고판에 송출하기도 합니다. 빛을 투사해 작품을 더 환상적으로 보여주는 맵핑(Projection Mapping)을 활용하기도 하지요.

자유로운 전시장 내부. 박승연 피디
자유로운 전시장 내부. 박승연 피디

이번 전시에서는 작가의 ‘그림 인생’이 영화처럼 흘러나옵니다. 관객들은 전시장 뒤쪽의 관객석이나 중앙의 소파에 앉아 작품을 감상할 수도 있고, 방 안을 천천히 걷거나 바닥에 누워 관람할 수도 있습니다. 시선에 따라 즐거움은 달라지는데요. 한쪽 면엔 작가가 그린 밑그림, 작업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도 떠오릅니다.

올해 86살이지만 실험을 멈추지 않는 데이비드 호크니. 박승연 피디
올해 86살이지만 실험을 멈추지 않는 데이비드 호크니. 박승연 피디

작가는 지난 2월 런던 전시 개관 4개월 전부터 공사 중인 전시장을 매일 방문해 하루 8~10시간의 마무리 작업을 했다고 하는데요. 그는 내레이션에서 “그림이야말로 나의 천직이라고 생각하면서 60년 동안 계속했다”며 “지금도 변함없이 이 일이 흥미롭다”라고 말합니다. 새로운 캔버스를 끊임없이 탐구하는 거장의 전시는 내년 5월31일까지 이어집니다.

데이비드 호크니가 기획부터 참여한 이번 전시는 3년간 준비됐다. 박승연 피디
데이비드 호크니가 기획부터 참여한 이번 전시는 3년간 준비됐다. 박승연 피디

글 황인솔 기자 breezy@hani.co.kr

영상 박승연 피디 yeoni@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언론 자유를 위해,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한겨레 저널리즘을 후원해주세요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사적 대화 무단 인용 논란’ 김봉곤 소설집 판매중지 1.

‘사적 대화 무단 인용 논란’ 김봉곤 소설집 판매중지

정지돈 작가 ‘이름 도용’ 사과…개인사 무단 인용 의혹은 반박 2.

정지돈 작가 ‘이름 도용’ 사과…개인사 무단 인용 의혹은 반박

“책 400권 만들고 잘 놀았소…이젠 농사꾼 될 생각” 3.

“책 400권 만들고 잘 놀았소…이젠 농사꾼 될 생각”

소설가 정지돈, 교제했던 여성 과거 ‘무단 인용’ 의혹 4.

소설가 정지돈, 교제했던 여성 과거 ‘무단 인용’ 의혹

카리나가 든 CD플레이어 ‘소품 아닙니다’…아이돌 앨범도 ‘복고’ 바람 5.

카리나가 든 CD플레이어 ‘소품 아닙니다’…아이돌 앨범도 ‘복고’ 바람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휴심정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서울&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