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금융·증권

금리인상 기조 끝나간다?…국고채 금리 일제히 ‘하락’

등록 :2022-11-24 18:12수정 :2022-11-24 18:53

원달러 환율 23.6원 ‘급락’
24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 이날 거래를 마친 코스피, 원-달러 환율, 코스닥 지수가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 이날 거래를 마친 코스피, 원-달러 환율, 코스닥 지수가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행이 사상 처음 6회 연속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한 24일 채권시장에서는 사실상 금리인상 기조가 끝난 것 아니냐는 인식이 퍼지면서 금리가 일제히 하락(채권가격 상승)했다.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연 3.25%로 0.25%포인트 올린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16.0bp(1bp=0.01%포인트) 내린 연 3.689%에 장을 마쳤다. 10년물 금리는 연 3.622%로 15.2bp 하락했다. 5년물과 2년물도 각각 14.6bp 및 15.6bp 하락해 연 3.718%와 연 3.805%에 마감했다. 회사채 무보증 3년(AA-등급) 금리도 전 거래일보다 13.4bp 내린 연 5.402%에 마쳤다.

오창섭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사실상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 기조가 끝난 것이 아니냐는 분위기가 오늘 채권시장에서 읽힌다. 채권시장은 통화정책을 약 2개월 정도 선행하는데, 현재 시장은 내년 1분기 중 금리 인상이 끝날 걸로 내다보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은이 이날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1%에서 1.7%로 0.4%포인트 하향 조정하면서, 내년 상반기 중에 기준금리가 인하될 것이라는 인식이 채권시장에 반영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다만 기업어음(CP) 91일물 금리는 8bp 올라 연 5.48%를 기록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23.6원 급락한 1328.2원에 마감했다. 앞서 23일(현지시각) 11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이 공개되면서 연준의 금리 인상 속도 조절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3.32(0.96%) 오른 2441.33으로, 코스닥지수도 전장보다 12.63(1.74%) 오른 738.22로 거래를 마감했다.

조계완 선임기자 kyewan@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논썰] 미국 이어 유럽까지! 한국 첨단산업 곳간 텅 비나 1.

[논썰] 미국 이어 유럽까지! 한국 첨단산업 곳간 텅 비나

“오늘부터 ‘애국식단’이다!”…16강 진출에 유통업계 ‘활짝’ 2.

“오늘부터 ‘애국식단’이다!”…16강 진출에 유통업계 ‘활짝’

매출 1조 기업이 ‘가업’?…시대 역행에 자가당착 3.

매출 1조 기업이 ‘가업’?…시대 역행에 자가당착

화물연대 파업이 ‘사업주 담합’이라는 공정위…“ILO 협약 위배” 비판 4.

화물연대 파업이 ‘사업주 담합’이라는 공정위…“ILO 협약 위배” 비판

“삼전 주식 31조 쏟아지면 시장 큰 충격”?…삼성 주장 따져봤다 5.

“삼전 주식 31조 쏟아지면 시장 큰 충격”?…삼성 주장 따져봤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