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 외교

자위대 사열 기시다 “근본적으로 방위력 강화할 것”

등록 2023-11-11 16:36수정 2023-11-11 16:39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1일 항공자위대 이루마 기지에서 열린 사열식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1일 항공자위대 이루마 기지에서 열린 사열식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1일 “근본적으로 방위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도통신, 엔에이치케이(NHK)등은 이날 기시다 총리가 사이타마현 이루마 기지에서 열린 항공자위대 사열식에 참석해 “일본은 전후 가장 어렵고 복잡한 안보 환경에 처해있다”면서 이처럼 말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그는 적 기지를 공격할 수 있는 ‘반격 능력’을 언급하면서 이를 위한 핵심 수단인 장사정 미사일의 정비를 “신속히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해 12월 각의(국무회의)에서 국가안전보장전략·국가방위전략·방위력정비계획 등 3대 안보 문서를 개정해 반격 능력 보유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 계획에는 점점 강해지는 중국의 군사 활동을 억제하기 위해 이르면 2026년에 장거리 순항 미사일을 배치, 반격 능력(적 기지 공격 능력)을 확보하는 것이 포함돼 있다. 이는 일본의 전후 자위적 방위 원칙을 깨는 것이다.

이날 사열식에는 기하라 미노루 방위상도 참석했다. 일본은 자위대 사열식을 매년 육상·해상·항공 자위대가 돌아가면서 개최하는데, 올해는 항공자위대 기지에서 열었다. 엔에이치케이는 “올해는 부대 부담을 고려해 곡예비행은 진행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신형철 기자 newiron@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언론 자유를 위해,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한겨레 저널리즘을 후원해주세요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윤 대통령, ‘채상병 특검법’ 거부…10번째 재의요구권 행사 1.

윤 대통령, ‘채상병 특검법’ 거부…10번째 재의요구권 행사

조국 “윤 대통령, 거부권 45회 이승만 독재 따라간다” 2.

조국 “윤 대통령, 거부권 45회 이승만 독재 따라간다”

한·오·유, 꼬리 문 ‘직구 설전’…“처신이라니” “억까 심보냐” 3.

한·오·유, 꼬리 문 ‘직구 설전’…“처신이라니” “억까 심보냐”

거부권 이후 ‘채 상병 특검 정국’…군판사 출신 박지훈이 알려주마 4.

거부권 이후 ‘채 상병 특검 정국’…군판사 출신 박지훈이 알려주마

조국 “윤 대통령, 폭탄주 퍼마시듯 거부권 맘대로 사용” 5.

조국 “윤 대통령, 폭탄주 퍼마시듯 거부권 맘대로 사용”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휴심정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서울&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