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 환경

낮부터 10도 안팎 포근한 날씨…얇은 외투도 충분해요

등록 2023-12-04 09:09수정 2023-12-04 10:45

이번 주 내내 전국 추위 영향 없을 듯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사랑의 온도탑이 점등돼 있다. 연합뉴스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사랑의 온도탑이 점등돼 있다. 연합뉴스

전국 대부분 지역의 아침 기온이 영하권에 머물렀으나 낮부터 차차 기온을 회복해 추위로 인한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런 온화한 날씨는 이번 주 내내 계속돼 일부 지역에선 기온이 15도 이상 올라가는 등 전국의 낮 기온이 10도 안팎에서 머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4일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오후부터 차차 흐려지는 가운데, 서울 낮 최고기온 8도, 대전 10도 등으로 추위가 누그러들겠다고 밝혔다. 특히 제주와 남부지방은 낮 기온이 더 올라 광주 11도, 부산·울산 14도, 제주(서귀포) 16도 등 얇은 외투로도 충분한 날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5일에는 전국이 아침에도 영상권을 보이며, 낮에도 10도 이상 올라 포근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가끔 구름이 많거나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는 가운데 햇볕의 영향으로 기온도 점차 상승해 평년보다 높은 기온을 유지하겠다고 내다봤다.

이번 주는 내내 낮 기온이 10도 안팎에 머물고 일부 지역은 15도 이상 올라가는 등 추위로 인한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한낮 기온이 오르는 만큼 일교차는 10도 이상 클 것으로 예상된다. 주 중반인 6일(수요일)에는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눈 또는 비가 예상된다.

한편, 최근 눈·비 소식이 없었던 강원 영동과 경상권 해안 등 동해안 일대에는 건조주의보가 내린 상태다. 기상청은 강원 영서와 그 밖의 경상권까지 대기가 건조하겠다며 작은 불씨가 큰불로 이어지지 않도록 각종 화재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신소윤 기자 yoon@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지금 당장 기후 행동”
한겨레와 함께해주세요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아빠는 정말 한동훈 장관한테 사과받은 건가요?” 1.

“아빠는 정말 한동훈 장관한테 사과받은 건가요?”

유죄 받은 공수처장 직무대행, 사직서 낸다더니 임은정 수사? 2.

유죄 받은 공수처장 직무대행, 사직서 낸다더니 임은정 수사?

표현 못할 참혹함을 ‘모형’으로…집념이 쌓아올린 ‘지옥의 디테일’ 3.

표현 못할 참혹함을 ‘모형’으로…집념이 쌓아올린 ‘지옥의 디테일’

의대 40곳 2천명대 증원 신청할 듯…대학본부는 기회로 여겨 4.

의대 40곳 2천명대 증원 신청할 듯…대학본부는 기회로 여겨

“피해자 괴롭히는 김광동 위원장 탄핵 사유 넘쳐…법적 대응 필요” 5.

“피해자 괴롭히는 김광동 위원장 탄핵 사유 넘쳐…법적 대응 필요”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휴심정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서울&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