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 전국일반

전북 장수군에 규모 3.5 지진 발생…신고 잇따라

등록 2023-07-29 19:56수정 2023-07-29 21:08

기상청 긴급재난문자 발송
기상청은 29일 오후 7시 7분께 전북 장수군 북쪽 17㎞ 지역(천천면)에서 규모 3.5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6㎞로 추정됐다. 기상청 제공.
기상청은 29일 오후 7시 7분께 전북 장수군 북쪽 17㎞ 지역(천천면)에서 규모 3.5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6㎞로 추정됐다. 기상청 제공.

29일 오후 7시 7분께 전북 장수군 북쪽 17㎞ 지역(천천면)에서 규모 3.5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지진 발생 직후인 7시 8분 기상청은 지진파 중 속도가 빠른 피(P)파 자동분석 시 규모가 4.1로 판단하고 전국에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했다. 지진 규모는 추후 분석을 거쳐 3.5로 조정됐다. 진원의 깊이는 6㎞로 추정됐다.

전북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지진 발생 직후 시민들의 감지 신고가 잇따라 접수됐으나 피해 신고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기상청은 29일 오후 7시 7분께 전북 장수군 북쪽 17㎞ 지역(천천면)에서 규모 3.5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6㎞로 추정됐다. 기상청 제공.
기상청은 29일 오후 7시 7분께 전북 장수군 북쪽 17㎞ 지역(천천면)에서 규모 3.5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6㎞로 추정됐다. 기상청 제공.

각 지역에서 느껴지는 흔들림의 수준을 말하는 계기진도는 지진이 발생한 전북에서 5로 가장 높았다. 대부분 사람이 진동을 느꼈을 정도라는 의미다. 경남·충남·충북에서는 계기진도가 3, 경북·광주·대전·전남에선 2였다. 계기진도 3은 ‘실내, 특히 건물 위층의 사람은 현저히 흔들림을 느끼며 정차한 차가 약간 흔들리는 정도’이고 2는 ‘조용한 상태나 건물 위층의 소수는 흔들림을 느끼는 정도’를 말한다. 이번 지진은 올해 한반도와 주변 해역에서 발생한 지진 가운데 규모가 3번째로 크다.

올해 한반도와 주변 해역에서 발생한 규모 3.0 이상 지진은 10건이다. 규모 4.0 이상 지진이 1건(5월 15일 강원 동해시 북동쪽 52㎞ 해역) 있었고 나머지 9건은 규모 3.0 이상 4.0 미만이었다.

최종훈 기자 cjhoon@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언론 자유를 위해,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한겨레 저널리즘을 후원해주세요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검찰, 이재명 ‘쌍방울 대북송금’ 기소…제3자 뇌물 혐의 1.

검찰, 이재명 ‘쌍방울 대북송금’ 기소…제3자 뇌물 혐의

“바닥도 심장도 덜덜…김정은이가 미사일 쏴부렀는 줄” [현장] 2.

“바닥도 심장도 덜덜…김정은이가 미사일 쏴부렀는 줄” [현장]

인천 명물 ‘북성포구 횟집 골목’ 올해안 사라진다 3.

인천 명물 ‘북성포구 횟집 골목’ 올해안 사라진다

4년짜리 단체장이 100살 나무 뽑아…‘파묘’ 같은 충북도청 4.

4년짜리 단체장이 100살 나무 뽑아…‘파묘’ 같은 충북도청

경찰, 육군 ‘얼차려 사망’ 중대장 등 2명 소환한다 5.

경찰, 육군 ‘얼차려 사망’ 중대장 등 2명 소환한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휴심정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서울&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