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한겨레TV한겨레TV일반

[한겨레 라이브: 2월20일] 민주당, 총선 위기감…‘오만하면 핑크에 잡힌다’

등록 :2020-02-20 15:02수정 :2020-02-20 15:30

크게 작게

한겨레와 더 빨리 만나는 습관, 한겨레 라이브 #95
민주당, 높은 지지율 믿다 긴장 풀렸나?
‘이해찬 지도부’의 악재 대응력도 미흡
의원들 “바닥 민심이 이상하다” 토로
박찬수 논설위원실장·황금비 기자 출연, 진행 김진철 기자

자유한국당이 여러 세력과 합쳐 미래통합당(통합당)을 출범시켰습니다. 당의 상징색도 ‘핑크’로 바꿨습니다. 당선 가능한 ‘텃밭’에서 불출마를 선언하는 현역 의원들도 나오고 있습니다. 비례대표 의석을 더 얻기 위해 위성정당 ‘미래한국당’ 창당도 강행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크게 벌어졌던 지지율 격차를 극복하고, 4·15 총선에서 의석수를 최대한 확보하기 위한 움직임입니다.

여권 내부에선 ‘이러다 통합당에 추격을 허용해 1당을 놓칠 수도 있다’는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공천 혁신, 이슈 선점에서 뚜렷한 우위를 보여주지 못 한데다, ‘임미리 교수 칼럼’ 고발 사태, 금태섭 의원이 현역으로 있는 ‘서울 강서갑’ 공천 논란 등이 겹치면서 ‘안일하고 오만한 정당’으로 비칠 수 있다는 우려가 당 안팎에서 제기됩니다.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선 “바닥 민심이 좋지 않다. 이해찬 대표 등 지도부가 현 상황을 제대로 인지해야 한다”는 얘기가 흘러나옵니다. 40% 안팎을 넘나드는 정당 지지율이 오히려 긴장감을 풀어놓았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오늘(20일) 오후 5시부터 방송하는 ‘한겨레 라이브’에서는 ‘민주당 총선 위기감 증폭…오만하면 핑크에 잡힌다’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눕니다. 김진철 기자가 진행하는 오늘 방송에는 <한겨레> 편집국장을 지낸 박찬수 논설위원실장, 황금비 정치팀 기자가 출연합니다. 이해찬 대표가 악재 관리를 제대로 하고 있는 것인지, 위기감의 원인은 무엇인지, 민주당 의원들이 체감하는 민심은 어떠한지, 총선을 이끄는 ‘이해찬-이낙연’ 투톱 체제가 효과를 발휘할지, 민주당이 4월 총선에서 원내 1당을 지킬 수 있을지 등을 설명합니다. 서울 강서갑 공천 논란이 민주당에 미칠 영향도 알아봅니다.

‘한겨레 라이브’는 <인터넷한겨레>를 비롯해 <한겨레TV> 유튜브, 네이버TV, 카카오TV 채널과 페이스북을 통해 동시에 볼 수 있습니다. 시청 중 실시간 채팅을 통해 방송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새 진행자를 맞이한 ‘한겨레 라이브’는 지난 18일부터 라이브 방송 시간을 ‘오후 6시’에서 ‘오후 5시’로 변경했습니다. 송호진 기자 dmzsong@hani.co.kr

한겨레라이브 2월20일.
한겨레라이브 2월20일.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한겨레TV 많이 보는 기사

[한겨레 라이브] 이런 총선은 없었다…1당은 누가? 결정적 변수는? 1.

[한겨레 라이브] 이런 총선은 없었다…1당은 누가? 결정적 변수는?

[한겨레라이브―클립] ‘총선 9분 정복’ 국정지지도 오르는데 민주당 왜 엄살? 2.

[한겨레라이브―클립] ‘총선 9분 정복’ 국정지지도 오르는데 민주당 왜 엄살?

위성정당 막장극…‘황교안’만 몰랐던 이야기 3.

위성정당 막장극…‘황교안’만 몰랐던 이야기

[영상: 추적_5·18_40년] #3 말투부터 손짓까지…그들의 ‘청문회 조작’ 4.

[영상: 추적_5·18_40년] #3 말투부터 손짓까지…그들의 ‘청문회 조작’

[한겨레라이브―클립] 의정부지검, 윤 총장 장모 기소할까? 5.

[한겨레라이브―클립] 의정부지검, 윤 총장 장모 기소할까?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