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 국제일반

‘90원 아침밥’ 할머니가 남긴 사랑…“산골 아이들 배 든든하게”

등록 2023-12-27 11:11수정 2023-12-27 17:23

중 저장성 황탄커우촌 초등학교 앞 27년간 아침밥 좌판
가격 안 올려 적자에 연금 보태 장사…별세에 애도물결
사재를 들여 27년간 90원의 아침밥을 판 ‘아침밥 할머니’ 마오스화 할머니가 지난 14일 90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나자 중국에서 애도 물결이 일고 있다. 대만 연합신문망 누리집 갈무리
사재를 들여 27년간 90원의 아침밥을 판 ‘아침밥 할머니’ 마오스화 할머니가 지난 14일 90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나자 중국에서 애도 물결이 일고 있다. 대만 연합신문망 누리집 갈무리

사재를 들여 27년간 90원의 아침밥을 판 중국의 ‘아침밥(조찬) 할머니’가 사망하자 중국에서 애도 물결이 일고 있다.

26일 중국 관영 통신 신화사는 아침밥 할머니로 불린 마오스화 할머니가 지난 14일 90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1991년부터 저장성 취저우시 황탄커우촌의 초등학교 정문 앞에서 좌판을 벌이고 아침밥을 판 마오 할머니는 2018년 장사를 접을 때까지 27년간 줄곧 밥값을 5마오(0.5위안, 약 90원)만 받았다.

30년 가까운 세월 동안 중국 경제가 발전하면서 물가도 올랐지만 마오 할머니는 학생들을 위해 단 한차례도 가격을 올리지 않았다고 한다. 단돈 5마오에 학생들은 쭝쯔(찹쌀떡)와 더우장(콩국)을 든든하게 먹을 수 있었다 .

마오 할머니는 매일 새벽 한두시에 일어나 맷돌로 콩을 갈아 더우장을 끓이고 매일 지은 찹쌀밥으로 찹쌀떡을 만들었다. 신선하고 양도 넉넉해 마오 할머니가 준비한 아침밥은 좌판을 벌이자마자 동날 정도로 인기였다고 한다.

마오 할머니가 5마오를 고집한 이유는 형편이 넉넉하지 않은 아이들이 아침밥이라도 배불리 먹길 바라서였다.

주위에서 가격을 올리라고 권해도 마오 할머니는 마다했다. 그는 “가정 사정을 뻔히 아는데 값을 올리면 불쌍한 학생들이 아침을 거를 것이 뻔하다”며 “학생들이 배불리 먹고 몸도 건강해야 공부를 잘하고 나라를 위해 일할 것 아니냐”고 말했다고 한다.

사재를 들여 27년간 90원의 아침밥을 판 ‘아침밥 할머니’ 마오스화 할머니가 지난 14일 90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나자 중국에서 애도 물결이 일고 있다. 저장성 현지 매체 ‘조신문’ 누리집 갈무리
사재를 들여 27년간 90원의 아침밥을 판 ‘아침밥 할머니’ 마오스화 할머니가 지난 14일 90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나자 중국에서 애도 물결이 일고 있다. 저장성 현지 매체 ‘조신문’ 누리집 갈무리

그러나 마오 할머니는 팔면 팔수록 손해를 봤다.

꼬박 6시간을 장사해 하루에 번 돈은 30위안(약 5400원)에 불과해 매달 300∼400위안(5만4천원∼7만3천원)의 적자가 났다고 저장성 현지 매체 ‘조신문’은 보도했다.

그런데도 할머니는 매달 받는 남편과 자신의 연금 등을 보태 장사를 이어갔다.

마오 할머니는 “많은 사람이 바보라고 했지만 아이들이 산골에 살고 형편도 좋지 않아 (아침밥이라도) 좀 더 먹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가격을 올리지 않았다”며 “아이들이 배불리 먹는 것만으로 족하다”고 말했다.

마오 할머니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그는 ‘가장 아름다운 취저우인’, ‘저장성의 도덕 모범’, ‘가장 아름다운 중국인’ 등의 수식어를 얻었다. 또 ‘전국 도덕 모범’ 등 각종 상도 여러 차례 받았다.

마오 할머니는 “기력이 있을 때까지 계속하고 싶다”고 했지만 건강 악화로 2018년 좌판을 접어야 했다. 그 뒤 5년간의 투병 생활 끝에 세상을 떠났다.

사재를 들여 27년간 90원의 아침밥을 판 ‘아침밥 할머니’ 마오스화 할머니가 지난 14일 90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나자 중국에서 애도 물결이 일고 있다. 저장성 현지 매체 ‘조신문’ 누리집 갈무리
사재를 들여 27년간 90원의 아침밥을 판 ‘아침밥 할머니’ 마오스화 할머니가 지난 14일 90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나자 중국에서 애도 물결이 일고 있다. 저장성 현지 매체 ‘조신문’ 누리집 갈무리

마오 할머니의 손녀사위가 올린 그의 부고를 접한 중국 누리꾼들은 애도의 뜻을 전했다. 황탄커우촌 학생들은 마오 할머니가 장사를 했던 곳으로 보이는 장소에 조화들을 놓고 애도의 뜻을 표했다.

중국 누리꾼들은 “황탄커우촌의 모든 사람이 그의 아침밥을 먹었다. 그는 나의 할머니이자 모두의 할머니였다” “당신이 세상에 와서 많은 사람의 태양이 됐다” “당신 덕분에 세상이 조금 더 아름다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고 조신문은 전했다.

조윤영 기자 jyy@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언론 자유를 위해,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한겨레 저널리즘을 후원해주세요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젤렌스키 “서방 지원 무기로 러 공격하게 해달라” 1.

젤렌스키 “서방 지원 무기로 러 공격하게 해달라”

‘헬기 추락’ 라이시 이란 대통령 사망…공식 확인 2.

‘헬기 추락’ 라이시 이란 대통령 사망…공식 확인

손흥민 손가락, 아직도 ‘퉁퉁’…팬들 “빨리 회복되길” 3.

손흥민 손가락, 아직도 ‘퉁퉁’…팬들 “빨리 회복되길”

일 부부 살인·주검 훼손 혐의 한국인, ‘어둠의 아르바이트’였나 4.

일 부부 살인·주검 훼손 혐의 한국인, ‘어둠의 아르바이트’였나

“영화처럼 느껴졌다”…스페인 밤하늘 밝힌 ‘푸른 별똥별’ 5.

“영화처럼 느껴졌다”…스페인 밤하늘 밝힌 ‘푸른 별똥별’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휴심정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서울&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