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칼럼

[옵스큐라] 사라져가는 ‘점빵’

등록 :2021-08-25 15:40수정 :2021-08-26 02:37

한때는 동네 사랑방 구실을 했던 경남 함안군 여항면 주서리 대산마을회관 맞은편, 경상도 사투리로 ‘점빵’(점방) 출입문이 먼지가 쌓인 채 닫혀 있다. 담배와 간식거리를 팔며 버스정류장 역할도 했지만, 지금은 ‘우성여객 주서정류소’라는 간판만이 남아 있다. 마을 주민이 줄어 이제는 하루 네차례 버스가 운행되고 마을회관 옆 새 정류장이 역할을 대신하고 있다. 경남 함안군은 고령화와 청년 인구 유출로 ‘지역 소멸’ 위기에 빠진 곳 중 하나이다.

함안/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아침햇발] ‘비선’ 김건희, 최순실보다 위험할 수 있다 / 손원제 1.

[아침햇발] ‘비선’ 김건희, 최순실보다 위험할 수 있다 / 손원제

[사설] 추가 공개된 ‘김건희 발언’, 분명한 해명 필요하다 2.

[사설] 추가 공개된 ‘김건희 발언’, 분명한 해명 필요하다

[박찬수 칼럼] 김건희는 영악했고 MBC는 무기력했다 3.

[박찬수 칼럼] 김건희는 영악했고 MBC는 무기력했다

[유레카] 대선 여론조사 왜 널뛰나? / 정남구 4.

[유레카] 대선 여론조사 왜 널뛰나? / 정남구

[강맑실 칼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 동네책방 5.

[강맑실 칼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 동네책방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