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 정치일반

민주, 한-일 정상회담 국조 본격 검토…“신 을사오적” 꼽으며 공세

등록 2023-03-21 10:39수정 2023-03-21 12:09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굴욕외교’라고 비판받는 한-일 정상회담의 국정조사 추진 뜻을 밝혔다. 또 윤석열 대통령 등을 ‘신 을사오적’이라 칭하며 맹공도 이어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사과 한마디 없이 모든 것을 내주고 일본으로부터 추가로 받은 청구서가 몇 개인지 모르겠다. 신 을사조약에 버금가는 대일 굴욕외교를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국민의 뜻을 받들어 국정조사 추진을 본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강제동원 ‘셀프배상’안 △독도 영유권 △위안부 합의안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문제 등 한-일 정상회담 이후 논란이 되는 상황 전반의 진상을 규명 대상으로 꼽았다.

박 원내대표는 또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제3자 변제안’ 협의 과정에서 일본 정부가 ‘한국 국내 정치 괜찮겠냐. 우리로서는 학수고대하던 해법’이라고 언급한 점을 (방송 인터뷰에서) 밝혔다. 일본 정부마저 우리를 걱정할 수준의 ‘퍼주기 외교’였음을 자인한 셈인데, 국익은 물론 국민 뜻에 역행하는 굴욕 외교를 추진해놓고선 이를 성과라며 자화자찬하는 모습까지 정말 제정신인지 묻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이 윤석열 대통령, 박진 외교부 장관, 김성한 안보실장, 김태효 제1차장, 정진석 의원을 일컬어 ‘신 을사오적’이라 비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우려로 수입을 전면 금지하고 있는 후쿠시마 수산물 문제를 두고는 “대통령실이 ‘(대화 내용을) 공개하지 못하겠다’고 한 것은 사실상 논의가 됐다는 말이다.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까지 빗장을 풀어줬다면, 이는 역사뿐 아니라 국민 생명과 건강권까지 팔아넘긴 셈”이라고 주장했다.

조윤영 기자 jyy@hani.co.kr 임재우 기자 abbado@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언론 자유를 위해,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한겨레 저널리즘을 후원해주세요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반대 당론’ 추진 여당, ‘탄핵 거론’ 야당…채 상병 특검 수싸움 1.

‘반대 당론’ 추진 여당, ‘탄핵 거론’ 야당…채 상병 특검 수싸움

민심엔 거부권·정책은 난맥상…총선 참패에도 안 변하는 윤 대통령 2.

민심엔 거부권·정책은 난맥상…총선 참패에도 안 변하는 윤 대통령

“수류탄 안전핀 뽑고 던지지 않아”…32사단 훈련병 사망, 교관 부상 3.

“수류탄 안전핀 뽑고 던지지 않아”…32사단 훈련병 사망, 교관 부상

“윤석열은 특검이 무섭다”...거부권 진짜 이유와 재의결 가능성은? [막전막후] 4.

“윤석열은 특검이 무섭다”...거부권 진짜 이유와 재의결 가능성은? [막전막후]

이재명 “윤, 민심 받들겠다더니…” 정청래 “탄핵열차 시동” 5.

이재명 “윤, 민심 받들겠다더니…” 정청래 “탄핵열차 시동”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휴심정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서울&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