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 정치일반

조응천 “강성 지지층의 무지막지한 공격…방치하면 장래 불투명”

등록 2023-05-25 10:36수정 2023-05-25 10:53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강창광 선임기자 chang@hani.co.kr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강창광 선임기자 chang@hani.co.kr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5일 오후 열리는 당 의원총회에서 ‘강성 지지층의 공격으로부터 당내 청년 정치인들을 보호해야 한다’는 내용의 결의안을 제안하겠다고 예고했다.

조 의원은 이날 <문화방송>(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김남국 의원의 가상자산(암호화폐) 투기 의혹과 관련한 당내 상황을 언급하며 “민주당 내에서 젊은 정치인들이 용기를 내, (김남국 의원의 투기 의혹을 비판하며) ‘이건 아니지 않느냐’고 소신껏 얘기했는데 (강성 지지층이) 거기에 대해 무지막지한 공격을 하는데도, 당 지도부는 아무 조치를 안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걸 그냥 방치했다가는 민주당의 장래는 불투명하다”며 “(청년 정치인들을) 당연히 보호해야 해서, 그 취지에 공감하면 연명을 해달라고 (비명계 의원들에게 얘기)했고, 의원총회에서 우리가 같이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거액의 가상자산 투기 의혹을 받는 김 의원을 비판한 청년 정치인들에 대한 강성 지지층의 공격이 도를 넘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는데도 당 지도부가 단호하게 대처하지 않자, 먼저 비명계 의원들이 중심이 돼 공격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를 하고 의총에서 동료 의원들에게 함께 결의해야 한다고 제안하겠다는 얘기다.

조 의원은 같은 당 이원욱 의원을 향한 강성 지지층의 ‘욕설 문자 폭탄’에 대한 감찰 결과 발신자가 당원이 아닌 것으로 확인되자 ‘이간계에 대비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당 지도부의 대응도 비판했다. 조 의원은 “지금 문제는 내로남불, 도덕불감증, 당내 민주주의 악화를 어떻게 불식시킬 것이냐는 것이지 당원 여부가 틀렸다고 이간계에 속았다, 그 경위를 파악하고 조사하겠다는 것은 어이가 없다”며 “(강성 지지층의 문자 등) 표현 같은 것들이 과연 국민을 위한 것인지, 특정인을 위한 것인지, 대표를 위한 것인지, 강성지지층 ‘개딸’을 위한 것인지에 대해 당 지도부가 기준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조윤영 기자 jyy@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언론 자유를 위해,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한겨레 저널리즘을 후원해주세요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민간인’ 국방장관의 거수경례, 사소한 문제 아니다 1.

‘민간인’ 국방장관의 거수경례, 사소한 문제 아니다

해병 카톡방 ‘삼부’가 골프 용어? 유상범 주장에 임성근 “3부 없다” 2.

해병 카톡방 ‘삼부’가 골프 용어? 유상범 주장에 임성근 “3부 없다”

[영상] 임성근, 청문회 중 검사에 실시간 문자…“국회 모욕” 3.

[영상] 임성근, 청문회 중 검사에 실시간 문자…“국회 모욕”

나경원 “오늘 법사위 행위 고발되면”…한동훈 “공소 취소 요구” 4.

나경원 “오늘 법사위 행위 고발되면”…한동훈 “공소 취소 요구”

‘윤 탄핵’ 청원 청문회, 전현희 뺨·허리 다쳐…시작부터 격돌 [영상] 5.

‘윤 탄핵’ 청원 청문회, 전현희 뺨·허리 다쳐…시작부터 격돌 [영상]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휴심정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서울&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