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 정치일반

개각 바람 속에도…‘장수 장관’ 이상민·김현숙의 비결은

등록 2023-11-24 19:00수정 2023-11-25 11:05

다음주의 질문
이상민(오른쪽)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지난 9월18일 국회 본회의 뒤 대화를 하며 본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상민(오른쪽)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지난 9월18일 국회 본회의 뒤 대화를 하며 본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정부의 행정부와 대통령실이 연말 대폭 개편을 앞두고 있다. 영국·프랑스 순방에서 귀국한 윤 대통령이 이르면 다음주부터 순차적 개각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19개 부처 가운데 기획재정부·법무부·외교부·국토교통부·해양수산부 등 10개 부처가, 대통령비서실에서 국정기획수석을 제외한 전원(정무·시민사회·홍보·사회·경제수석)이 교체 대상자로 분류된다. 정치적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몇 자리는 차후 원포인트로 교체하는 방식 등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현 정부 들어 내각·참모진 교체는 드물었다. 책임을 맡은 사람에게 충분한 기회를 준다는 윤 대통령의 철학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한다. 임기 1년6개월 동안 장관이 바뀐 부처는 교육부·통일부·국방부·문화체육관광부·산업통상자원부 5곳이었는데, 만 5살 초등학교 입학 연령 하향, 해병대원 사망 사건 수사 외압 논란 등으로 야당이 장관 해임을 강하게 요구하고 반발한 뒤에야 부랴부랴 ‘핀셋 교체’를 하는 방식이었다.

국정 운영의 허점이 노출되고, 혼란이 거세지는 이슈들이 터져 나와 지지율이 벼랑 끝에 몰려서야 한두 자리씩 새 사람을 심었다. 대통령실 수석급 인사도 단 한번, 홍보 파트에서 최영범 수석을 김은혜 수석으로 교체하고 이관섭 국정기획수석 자리를 신설한 것이 전부였다. 윤 대통령은 그 뒤에도 3대(노동·교육·연금) 개혁이 힘을 받지 못하고, 야당과 대통령실 소통이 꽉 막힌 상황에서도 참모진을 교체하는 대신, 불리하게 구성된 국회 구성을 탓했다. 이 때문에 대대적 참모진 개편은 정부의 남은 3년 반을 바꿀 변곡점으로 여겨진다. 하지만 총선 앞 장관·대통령실 참모진들의 교체를 ‘변화와 쇄신’과 연결 짓는 것은 과한 포장이다. 이들 대다수는 지금의 자리를 내려놓고 여의도에서 윤석열 정부의 국정을 뒷받침하겠다는 대단한 포부를 부각하려 하지만, 그 바탕에 유리한 지역구에 깃발을 꽂기 위해 최적의 타이밍을 판단하려는 들뜬 마음을 숨기지 않는다.

전면 교체 바람 속에서도 이름이 언급되지 않는 이들이 몇 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대표적이다. 이 장관은 지난해 10월 이태원 참사, 지난 7월 오송 지하차도 침수 사고와 8월 잼버리 파행 등 연달아 ‘인재’가 터진 뒤에도 자리를 지켰다. 지난주 행정 전산망 먹통 사태에도 원인 파악도 하지 않은 채 윤 대통령의 영국 국빈방문 수행단에 이름을 올려 다시 입길에 올랐다. 행안부는 이 장관이 반드시 참석해야 하는 디지털 정부 협력 관련 행사가 있었다고 설명하지만, 여전히 버벅대는 전산망 이슈를 뒤로하고 호화로운 의전으로 채워진 찰스 3세 국왕 만찬에 연미복을 차려입고 나선 그의 모습을 보면 “국정운영·재난안전 총괄 책임자”라는 수식어를 떠올리긴 어렵다.

윤 대통령은 의도적으로 여가부 신임 장관 지명도 피하고 있다. 지난달 12일 김행 후보자가 주식 파킹 논란 등으로 낙마한 지 40일을 넘어섰지만 차관 대행 체제, 김 장관의 ‘순장조’ 이야기만 무성하다. 당연히 잼버리 파행의 책임 소재를 가리는 일은 기억 속에서 잊히고 있다. 인사가 만사고, 인사가 메시지다. 이런 미봉책이 계속되는 한 국민에게 닿을 메시지는 없다.

김미나 정치팀 기자 mina@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언론 자유를 위해,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한겨레 저널리즘을 후원해주세요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수류탄 안전핀 뽑고 던지지 않아”…32사단 훈련병 사망, 교관 부상 1.

“수류탄 안전핀 뽑고 던지지 않아”…32사단 훈련병 사망, 교관 부상

김건희 여사, ‘단독’ 공개 행보…우크라 아동 그림 보며 “세계 평화 피어나길” 2.

김건희 여사, ‘단독’ 공개 행보…우크라 아동 그림 보며 “세계 평화 피어나길”

‘정권 치명타’ 될 채상병 특검…‘방탄 거부권’ 현실화에 극한 대치 3.

‘정권 치명타’ 될 채상병 특검…‘방탄 거부권’ 현실화에 극한 대치

윤 대통령, ‘채상병 특검법’ 거부…10번째 재의요구권 행사 4.

윤 대통령, ‘채상병 특검법’ 거부…10번째 재의요구권 행사

조국 “윤 대통령, 거부권 45회 이승만 독재 따라간다” 5.

조국 “윤 대통령, 거부권 45회 이승만 독재 따라간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휴심정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서울&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