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환경

이번 여름 작년보다 무더워도 예비 전력은 되레 여유

등록 :2020-06-30 08:59수정 :2020-06-30 09:12

크게 작게

올해 피크 때 예비력 939만~1289만㎾ 전망
작년 피크 때 608만㎾보다 최소 54% 많아
코로나 영향에 최대 공급능력 향상 겹쳐
산업부 “안정적 전력수급에 문제없을 것”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이번 여름 폭염일 수가 지난해의 두 배 가까운 20~25일로 예상돼 냉방전력 수요가 늘겠지만 전력 예비력은 되레 여유가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경제 활동이 위축된 데다 전력 최대 공급능력이 지난해보다 380만㎾가량 더 확보됐기 때문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0일 오전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33회 국무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여름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을 보고했다.

이날 보고에서 산업부는 7월 다섯째 주에서 8월 둘째 주 사이가 올여름 최대 전력수요를 기록하는 피크 시기가 되고, 최대 전력수요는 8730만~9080만㎾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이때 전력 최대 공급능력은 1억19만㎾로 예상돼 예비력은 939만~1289만㎾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예상 예비력 939만㎾는 지난해 전력 피크(8월13일 오후 5시) 때의 예비력 608만㎾보다 54% 많은 것이다.

산업부는 특히 이번 여름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가정에서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주택 전력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공공 부문 대상 수요 관리를 강화해, 실내온도 제한 등 이행 실태 점검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에너지 빈곤층의 여름철 전기요금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냉방용 에너지바우처를 지난해 7천원에서 올해 9천원으로 인상해 지급하고,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한 정액복지할인 한도도 7~9월에 한해 1만6천원에서 2만원으로 늘려주는 방안도 마련했다.

산업부는 이번 여름 늦더위를 고려해 7월6일부터 9월18일까지 75일간을 전력수급 대책기간으로 설정하고, 이 기간에 전력거래소·한전·발전사 등과 공동으로 수급 상황을 철저히 모니터링해 전력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관리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예비력이 전력수급 관심 단계가 시작되는 450만㎾보다 500만㎾ 가까이 많고, 이와 별도로 수요감축, 발전기 출력 상향, 비상발전기 가동 등을 통한 추가 예비자원도 700만㎾ 이상 확보돼 있어 이번 여름 안정적 전력수급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정수 선임기자 jsk21@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인생도 농사도 기다림입니다, 벼도 아이도 자립해야죠” 1.

“인생도 농사도 기다림입니다, 벼도 아이도 자립해야죠”

‘불법 드론’ 때문에…인천행 비행기 2대, 김포공항으로 회항 2.

‘불법 드론’ 때문에…인천행 비행기 2대, 김포공항으로 회항

덕수고 야구부 3명 확진…사랑제일교회 집단감염 환자 1명 사망 3.

덕수고 야구부 3명 확진…사랑제일교회 집단감염 환자 1명 사망

‘접종 중단’ 독감 백신 이미 200여명 맞았다 4.

‘접종 중단’ 독감 백신 이미 200여명 맞았다

개천절집회 앞두고 도심 일부서 차량집회 5.

개천절집회 앞두고 도심 일부서 차량집회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