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 사회일반

최강욱 ‘채널A 기자 명예훼손’ 벌금 1천만원…1심 무죄 뒤집혀

등록 2024-01-17 11:44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채널에이(A)’ 이동재 전 기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항소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 항소심 법원은 1심과 달리 최 전 의원에게 비방 목적이 있었다고 판단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2부(재판장 최태영)은 17일 오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기소된 최 전 의원의 선고 공판에서 원심을 파기하고 벌금 1000만원을 선고했다. 항소심은 “(최 전 의원은) 정치인으로서 발언에 신중해야 한다는 점을 인식했음에도 광범위하고 신속한 전파력이 있는 페이스북에 허위사실을 포함한 게시글을 작성했다”며 “소위 ‘검언유착’을 부각하기 위해 편지 등을 의도적으로 활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최 전 의원은 2020년 4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편지와 녹취록상 채널에이 기자 발언 요지’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 전 기자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혐의로 기소됐다. 이 글에는 이 전 기자가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에게 “사실이 아니라도 좋다. 당신이 살려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게 돈을 줬다고 해라. 그러면 그것으로 끝”이라고 말했다는 내용 등이 담겨있었다.

쟁점은 최 전 의원이 올린 글에 비방목적이 있는지였다. 1심 재판부는 “(최 전 의원의) 글이 허위 사실이 맞다”면서도 “이 글을 통해 이 전 기자를 비방할 목적이 있었다고 보이지는 않는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그러나 항소심 재판부의 판단은 달랐다. 재판부는 “(최 전 의원은) 이 사건 편지들의 요지를 정리한 것을 넘어 내용을 왜곡해 (이 전 기자와) 검사가 공모해 무고교사를 했다거나 허위제보를 종용했다고 인식하게 했다”며 “(최 전 의원은) 정당한 비판의 범위를 넘어 (이 전 기자를) 비방할 목적이 있었다고 봄이 상당하다”고 판단했다.

최 전 의원은 선고 뒤 기자들과 만나 “(항소심) 법원이 지나친 상상력을 발휘했다. 대법원에 판단을 구할 것”이라며 “사적인 이유나 앙심이 있어서 (이 전 기자를) 비방할 목적으로 글을 쓰지 않았다. (항소심의 판단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한편, 이 사건과 관련해 이동재 전 기자는 최 전 의원을 상대로 2억원 상당의 민사 손해배상 소송도 제기해 일부 승소했다. 1심은 “(최 전 의원이) 허위 사실을 적시해 이 전 기자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보는 것이 상당하다”며 “이 전 기자에게 300만원을 배상하라”고 판시했다. 항소심에서도 이 전 기자는 1심과 마찬가지로 일부 승소했다.

이정규 기자 jk@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언론 자유를 위해,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한겨레 저널리즘을 후원해주세요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자두농사 청년’ 향년 29…귀촌 7년은 왜 죽음으로 끝났나 1.

‘자두농사 청년’ 향년 29…귀촌 7년은 왜 죽음으로 끝났나

‘입틀막’ 대통령경호처, 총선 직후 억대 ‘첨단과학 경호’ 행사 취소 2.

‘입틀막’ 대통령경호처, 총선 직후 억대 ‘첨단과학 경호’ 행사 취소

서울대병원 교수들 30일 일반진료 중단…“의사 정원 다시 추계” 3.

서울대병원 교수들 30일 일반진료 중단…“의사 정원 다시 추계”

거짓진술 국방부 법무관리관, ‘대통령실 개입’ 덮으려 했나 4.

거짓진술 국방부 법무관리관, ‘대통령실 개입’ 덮으려 했나

이제 와서 2천명 증원 아니라니…의대 수험생들 “정부에 낚인 듯” 5.

이제 와서 2천명 증원 아니라니…의대 수험생들 “정부에 낚인 듯”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휴심정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서울&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