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6세 아동 사망한 해운대 스쿨존 사고, 운전자 2명 ‘민식이법’ 적용

등록 :2020-07-13 08:27

크게 작게

부산 해운대구 재송동의 한 초등학교에서 승용차가 스쿨존 보행길을 지나가던 모녀를 들이받은 뒤 학교 담장을 부수고 추락했다. 부산지방경찰청 제공
부산 해운대구 재송동의 한 초등학교에서 승용차가 스쿨존 보행길을 지나가던 모녀를 들이받은 뒤 학교 담장을 부수고 추락했다. 부산지방경찰청 제공

부산 해운대 스쿨존에서 불법 좌회전 차량으로 인해 촉발된 연쇄 사고로 6세 아동이 숨진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운전자 2명 모두에게 이른바 '민식이 법'을 적용했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민식이법으로 불리는 개정 도로교통법 및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승용차 운전자 60대 여성과 SUV 운전자 70대 남성을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지난달 15일 부산 해운대구 한 초등학교 인근 스쿨존에서 중앙선을 넘어 좌회전하던 SUV가 직진하던 승용차 옆을 들이받았다.

이후 중심을 잃은 피해 승용차가 내리막길을 따라 갑자기 가속했고, 초등학교 정문 앞 보행로를 걸어가던 모녀를 덮쳤다.

이 사고로 6세 아동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고 어머니는 경상을 입었다.

경찰은 1차 사고와 2차 사고 사이 상관관계가 있다고 보고 운전자 2명에 대해 민식이법을 적용했다.

민식이법에 따라 스쿨존 내에서 안전운전 의무를 위반해 사망이나 상해 사고를 일으킨 운전자는 최대 무기징역 등 가중 처벌을 받을 수 있다.

부산에서 발생한 사망 사고에 민식이법을 적용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경찰은 "국과수 감정 결과 등을 통해 충분한 법리 검토를 벌인 후 사건을 검찰에 넘길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마른장마’는 왜 올여름 무서운 ‘집중호우’로 변했나 1.

‘마른장마’는 왜 올여름 무서운 ‘집중호우’로 변했나

용접의 달인이 100년을 일해도 최저임금 2.

용접의 달인이 100년을 일해도 최저임금

베트남이 낯선 유미가 간절히 되고 싶은 건 ‘평범한 한국 사람’ 3.

베트남이 낯선 유미가 간절히 되고 싶은 건 ‘평범한 한국 사람’

‘386 운동권’ 출신 허인회 구속 4.

‘386 운동권’ 출신 허인회 구속

8일 저녁부터 10일 새벽까지 중부 500㎜ ‘물폭탄’ 5.

8일 저녁부터 10일 새벽까지 중부 500㎜ ‘물폭탄’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