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폭우로 불어난 서울 도림천서 80대 남성 1명 사망

등록 :2020-08-01 18:40수정 :2020-08-02 00:50

크게 작게

서울 관악구 도림천 구조 현장. 관악구 주민 제공
서울 관악구 도림천 구조 현장. 관악구 주민 제공

폭우로 물이 불어난 서울 도림천에서 시민 1명이 급류에 휩쓸려 사망한 사고가 발생했다.

1일 오후 12시30분께 서울 관악구 도림천 인근에서 80대 남성이 물살에 떠내려가던 중 구조됐지만 결국 사망했다. 소방 관계자는 “구조한 뒤 보라매병원으로 이송, 심폐소생술(CPR)을 진행했지만 숨졌다”고 전했다. 경찰은 현장 폐회로텔레비전(cctv)을 입수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서울 구로구 대림역 인근 도림천로 입구에 통행이 차단됐다. 이날 폭우로 갑자기 수위가 높아진 도림천에서 28명이 고립됐다가 구조됐다. 이재호 기자 ph@hani.co.kr
서울 구로구 대림역 인근 도림천로 입구에 통행이 차단됐다. 이날 폭우로 갑자기 수위가 높아진 도림천에서 28명이 고립됐다가 구조됐다. 이재호 기자 ph@hani.co.kr

30분 뒤인 오후 1시 1분께에도 도림천 산책로에서 강물이 갑자기 불어나 행인 25명이 고립된 뒤 무사히 구조됐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주민들의 이야기를 종합하면 서울대 방향 도림천변 통행로가 빠르게 불어난 물에 잠겼다. 이날 오후 1시 기준으로 도림천이 흐르는 서울 관악구에는 시간당 57.0㎜의 폭우가 쏟아졌다. 산책 중이던 주민들은 높은 곳에 몸을 피했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구조됐다. 오후 2시께에도 영등포구 대림역 5번 출구 인근 도림천에 고립된 60대 남성이 경찰에 구조됐다. 현재 도림천은 모든 통로가 차단됐다.

박윤경 기자 ygpark@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511명…나흘 만에 500명대 1.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511명…나흘 만에 500명대

법무차관 “윤 징계 철회” 사표…추 장관은 새 차관 인선 뒤 강행 뜻 2.

법무차관 “윤 징계 철회” 사표…추 장관은 새 차관 인선 뒤 강행 뜻

‘검찰 아닌 국민’을 향한 입…돌아온 윤석열, 거침이 없었다 3.

‘검찰 아닌 국민’을 향한 입…돌아온 윤석열, 거침이 없었다

‘양심 선언’ 박은정 검사 “저는 오늘 검찰을 떠나고자 합니다” 4.

‘양심 선언’ 박은정 검사 “저는 오늘 검찰을 떠나고자 합니다”

사랑제일교회 압수수색 마친 경찰 “사제 화염방사기 발견” 5.

사랑제일교회 압수수색 마친 경찰 “사제 화염방사기 발견”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