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불타는 미 서부, 10㎞ 높이 불구름…서울~대전 거리서도 보여

등록 :2021-07-17 20:42수정 :2021-07-18 18:47

오리건주 산불, 축구장 13만개 넓이 태워
연기 기둥 ‘화재적운’ 4일 연속 나타나
미국 오리건주에서 발생한 부트레그 산불. AFP=연합뉴스
미국 오리건주에서 발생한 부트레그 산불. AFP=연합뉴스

미국 오리건주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로 불구름이 형성됐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재 미국에서 진행 중인 가장 큰 산불 '부트레그'로 잿가루가 섞인 연기 기둥인 화재적운(pyrocumulus cloud)이 4일 연속으로 나타났다고 소방당국이 전했다.

기둥 높이만 10㎞에 달하고 160㎞까지 떨어진 곳에서도 볼 수 있다. 이는 약 서울에서 대전까지 이르는 거리다.

미국 오리건주 산불로 생긴 불구름(화재적운). AP=연합뉴스
미국 오리건주 산불로 생긴 불구름(화재적운). AP=연합뉴스

불구름이라고 불리는 화재적운은 산불에서 뿜어져 나온 거대한 연기 기둥 위로 솟아오른 거대하고 시커먼 적운이다.

보통 오후 3∼5시 사이 뜨거운 공기가 상승하면서 구름이 형성되는 원리로 기둥 꼭대기는 통상 대장간에서 쇠를 내려칠 때 쓰는 받침대인 모루처럼 납작한 형태를 띤다.

화재적운이 형성되면 기상학자들은 뇌우를 동반하는 화재적란운(pyrocumulonimbus cloud)으로 변모할 가능성을 살피기 시작한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화재적란운을 '불을 내뿜는 용'에 비유하기도 했다.

미국 국립기상청은 지난 14일 위성사진에서 화재적란운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한편 최소 70곳에서 산불이 진행 중인 미국 서부는 고온 폭염으로 산불 진압이 더 어려운 상황이다.

소방당국은 부트레그 산불 진압에 힘을 쏟고 있지만 강풍을 타고 빠른 속도로 번지고 있다. 일주일 넘게 이어진 화재는 20여개 가옥을 비롯해 축구장 13만개 크기인 919㎢를 태웠다. 연합뉴스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일본, 올림픽 중 코로나 확진 최다…첫 9천명 넘었다 1.

일본, 올림픽 중 코로나 확진 최다…첫 9천명 넘었다

마당 우물 파다가 희귀한 돌이…510㎏ 사파이어네 2.

마당 우물 파다가 희귀한 돌이…510㎏ 사파이어네

<총, 균, 쇠> 저자 “2050년, 우리 문명은 이제 30년 남았다” 3.

<총, 균, 쇠> 저자 “2050년, 우리 문명은 이제 30년 남았다”

기권한 미국 체조영웅…“때론 온 세상의 짐을 진 것 같아” 4.

기권한 미국 체조영웅…“때론 온 세상의 짐을 진 것 같아”

도쿄, 더워서? 더러워서?…쓰러져 토한 트라이애슬론 선수들 5.

도쿄, 더워서? 더러워서?…쓰러져 토한 트라이애슬론 선수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