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사설

[사설] 600명대 확진, ‘거리두기 상향’ 실기해선 안된다

등록 :2021-04-07 18:30수정 :2021-04-08 02:10

크게 작게

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길게 줄을 서 있다. 이종근 선임기자 root2@hani.co.kr
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길게 줄을 서 있다. 이종근 선임기자 root2@hani.co.kr
코로나19 확진자가 7일 0시 기준으로 하루 668명이나 나왔다. 1월8일(674명) 이후 89일 만의 최다 기록이다. 전문가들이 ‘4차 유행’을 경고하며 제시했던 전조들도 하나둘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4차 유행이 시작되면 하루 확진자 수가 1천명을 훌쩍 넘어설 거라고 한다. 우리의 의료와 방역 역량으로는 감당하기 어려운 규모다. 정부와 국민 모두 전례 없는 위기가 오고 있음을 직시하고, 모든 대비책을 강구하지 않으면 안 된다.

4차 유행의 가장 뚜렷한 전조는 넉달 넘게 잡히지 않고 있는 3차 유행이다. 지난해 12월 초 3차 유행으로 접어든 뒤 확진자 평균이 400명대 아래로 내려간 적이 없다. 그사이 이렇다 할 대규모 집단감염이 없었던 점을 고려하면, 일상 곳곳에서 확인되지 않은 감염이 퍼지고 있었다고 봐야 한다. 지난 일주일 확진자 수가 하루 500명대로 올라선 뒤 이날 600명대 중반을 넘어선 것도 누적된 숨은 감염원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유행이 거듭될 때마다 확진자 규모도 커졌다. 재유행이 시작될 때의 저점이 이전보다 더 높은 단계에서 형성되기 때문이다. 여기에 감염력이 훨씬 강한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과 속도가 더딘 백신 접종 등 방역에 불리한 조건이 한둘이 아니다. 개인 간 감염이 늘어나면 감염원을 추적하기도 그만큼 어려워진다. 전문가들이 4차 유행이 시작되면 금세 하루 1천명을 넘어 2천명 이상 확진자가 발생할 것이라고 내다보는 이유다.

3차 유행을 꺾지 못한 채 맞은 4차 유행의 위기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고 방역에 대한 긴장감이 낮아진 것과 떼어서 설명할 수 없다.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이 밤 10시로 연장된 뒤로 식당과 술집 등의 이용자가 크게 늘었고,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는 경우도 흔해졌다. 기온이 오르면서 야외에서 술판을 벌이는 모습도 쉽게 볼 수 있다. 거리두기 장기화에 따른 피로감을 모르는 바 아니지만, 긴장의 끈을 다시 조여야 한다.

정부가 9일 거리두기 단계 조정을 발표한다. 상황의 엄중함을 생각하면 거리두기 단계를 높이는 것 말고 달리 방법이 없다고 본다. 자영업자의 고통이 다시 커지겠지만 자칫 때를 놓치면 거리두기 효과는 반감돼 경제적 피해를 더 키울 수 있다. 지금으로서는 짧고 강도 높은 거리두기로 4차 유행의 현실화를 막는 것이 최선의 방역 대책일 것이다.

집단면역 형성이야말로 근본적인 방역 대책이다. 최근 노골화하고 있는 ‘백신 자국 이기주의’에 휘둘리지 않고 백신 물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도록 코백스 퍼실리티(국제 백신 공동구매·배포 프로젝트)와의 공조에 더욱 공을 들여야 한다. 정부가 7일 안전성 논란이 일고 있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 일선 학교 종사자와 60살 미만 등의 접종을 일시 보류하기로 했다. 백신에 대한 불신은 접종 일정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방역당국은 이른 시일 안에 논란을 깔끔하게 정리해야 할 것이다.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세상읽기] 좋은 사람이 되어야 좋은 사람과 어울린다고? / 조이스 박 1.

[세상읽기] 좋은 사람이 되어야 좋은 사람과 어울린다고? / 조이스 박

[시민편집인의 눈] 유권자는 충분히 똑똑하다 / 김민정 2.

[시민편집인의 눈] 유권자는 충분히 똑똑하다 / 김민정

[사설] 정치적 대립 벗어나 한마음으로 기억할 세월호 3.

[사설] 정치적 대립 벗어나 한마음으로 기억할 세월호

[아침햇발] 후쿠시마 오염수, ‘반일’ 아닌 세계의 문제다 / 박민희 4.

[아침햇발] 후쿠시마 오염수, ‘반일’ 아닌 세계의 문제다 / 박민희

[나는 역사다] 죽이고서 되살아난 KKK단 / 김태권 5.

[나는 역사다] 죽이고서 되살아난 KKK단 / 김태권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