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의료·건강

정부 ‘단계적 일상회복’ 가려는데…신규확진 3천명대

등록 :2021-09-24 22:34수정 :2021-09-25 00:23

24일 밤 9시까지 2924명 역대 최다
접종률 늘어 위중증 발생은 감소

코로나 지표, 치명률로 변경 검토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오는 26일까지 폐쇄된 서울 중구 중부시장의 24일 오후 전경. 이날 0시 기준 중부시장 관련 코로나19 추가 확진자는 26명으로 누적 확진자는 224명이다. 김혜윤 기자 unique@hani.co.kr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오는 26일까지 폐쇄된 서울 중구 중부시장의 24일 오후 전경. 이날 0시 기준 중부시장 관련 코로나19 추가 확진자는 26명으로 누적 확진자는 224명이다. 김혜윤 기자 unique@hani.co.kr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4일 밤 9시 기준 2924명 발생해 집계가 끝나는 자정까지 3천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추석 연휴 이동에 따른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정부는 예방접종 효과로 위중증 환자가 줄고 병상에 여유가 있는 만큼 현재 유행이 관리 가능한 수준이라고 판단한다. 아울러 정부는 신규 확진자 규모가 아닌 위중증 환자와 치명률을 지표로 유행 규모를 판단하는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 체계로의 전환을 준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집계를 종합하면, 24일 0시부터 밤 9시까지 전국에서 2924명이 코로나19 신규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날 같은 시간보다 791명 많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이날 “추석 이후 검사량이 증가하고 있어 25일 확진자가 더 늘어날 수 있고, 다음주에는 더 증가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접종률이 빠르게 올라가면서 위중증 환자 발생은 줄고 있다. 위중증 환자 수는 이날 309명으로 지난달 넷째 주 평균 417명에 견줘 26%가량 감소했다.

정부는 하루 3천명가량의 확진자가 발생해도 대응 가능한 병상 확보가 다음주께 완료된다고 밝혔다. 주로 경기도에서 이뤄지던 재택치료를 전국으로 확대하는 준비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 지금껏 지방자치단체 13곳이 재택치료 계획서를 정부에 제출했다. 장영욱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접종자는 중증으로 가는 비율이 감소할 뿐 아니라 회복세도 빨라 중환자 병상에 여유가 생긴 것으로 보인다. 사망자 수도 하루 10명 미만으로 3차 유행의 3분의 1 수준”이라며 “확진자 수에 집착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정부도 이런 상황에 맞춰 ‘단계적 일상 회복’ 준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정부가 지난달 말 작성한 ‘코로나19 대응전략 전환 검토’ 보고서를 보면, 정부는 지금처럼 확진자 수가 아니라 치명률을 유행 규모 판단 지표로 삼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18살 이상 성인 100%가 접종하더라도 완전한 집단면역과 유행 근절은 어려운 상황이라는 판단에서다. 이에 따라 고위험군 보호와 접종, 치료에 집중하면서 궁극적으로는 계절 독감 수준으로 코로나19를 관리하는 공존 전략으로 전환을 준비하고 있다. 계절 독감으로 연간 사망자가 1500~2500명 정도 발생하는데, 코로나19 역시 신규 확진자가 7500명 정도 나와도 치명률을 0.05~0.1%로 관리하면 사망자 수가 비슷하게 나올 수 있다고 보는 것이다. 가장 최근 통계인 지난달 확진자의 치명률은 0.29%였다.

거리두기 체계도 현행 4단계에서 2~3단계로 간소화하고, 14일 동안 이뤄지는 자가격리 역시 10일→7일→5일로 완화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영국은 신규 확진자 가운데 2%만 입원하는 데 견줘 한국은 20%가 입원하는 현실을 지적하며, 무분별한 병상 점유를 방지할 대책이 필요하다는 점도 짚었다. 이를 위해 접종완료자와 기저질환이 없는 50살 미만부터 재택치료를 단계적으로 확대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내용도 담겼다. 다만 보고서는 “방역 전환이 이르게 진행되면 ‘방역 실패나 포기’로 인식돼 정부 신뢰가 저하되거나 국민의 경각심이 과도하게 저하돼 중증환자 수가 급증하는 위험 요인이 존재한다”며 “국민에게 충분한 설명과 설득을 진행함과 동시에 단계적 전략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지훈 기자 watchdog@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단독] “한동훈 휴대전화 압수 보고에 윤석열 충격” 공수처, ‘연결고리’ 찾는다 1.

[단독] “한동훈 휴대전화 압수 보고에 윤석열 충격” 공수처, ‘연결고리’ 찾는다

“시효 지났다”던 국민대, 뒤늦게 김건희 ‘논문 표절’ 의혹 검증 2.

“시효 지났다”던 국민대, 뒤늦게 김건희 ‘논문 표절’ 의혹 검증

[단독] 생수 마시고 쓰러진 직원, 결근 뒤 숨진 동료…같은 팀 확인 3.

[단독] 생수 마시고 쓰러진 직원, 결근 뒤 숨진 동료…같은 팀 확인

김웅의 “저희, 우리”는 누구?…공수처는 ‘검찰 그분’ 찾고 있다 4.

김웅의 “저희, 우리”는 누구?…공수처는 ‘검찰 그분’ 찾고 있다

대법 “1년 미만 계약직 노동자 연차휴가는 최대 11일” 5.

대법 “1년 미만 계약직 노동자 연차휴가는 최대 11일”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