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검찰, 옛 대장동 사업자들 ‘로비·폭로 진흙탕’ 수사

등록 :2021-11-26 11:14수정 :2021-11-26 11:18

서울중앙지검. <한겨레> 자료사진.
서울중앙지검. <한겨레> 자료사진.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가 과거 동업자였던 정아무개씨로부터 로비 폭로 협박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에 나섰다.

26일 <한겨레>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은 최근 대장동 사업 초기에 관여한 정아무개씨를 공갈‧협박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 정씨는 2013년 정영학 회계사, 남욱 변호사와 함께 위례신도시 사업을 진행했다.

정 회계사는 검찰 수사과정에서 ‘정씨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게 뇌물을 건넨 것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하며 150억원을 요구했고, 자신과 남욱 변호사한테서 120억원을 받아갔다’는 취지로 주장했다고 한다. 앞서 검찰은 남 변호사가 2013년 대장동 사업 편의를 받기 위해 유 전 본부장에게 3억5200만원을 건넨 혐의를 잡았다. 검찰은 대장동 민간 사업자들의 진술 등을 종합해 유 전 본부장을 뇌물수수(공소시효 10년)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반면 남 변호사 등은 뇌물공여 공소시효(7년)가 지나 처벌을 피했다. 당시 유 전 본부장에게 전달된 돈은 남 변호사와 정 회계사, 정씨가 갹출해 마련됐다고 한다.

정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에는 정씨가 대장동 민간 사업자들이 막대한 배당 수익을 올리게 되자 유 전 본부장의 관계를 폭로하겠다며 금전을 요구한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강재구 기자 j9@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속보] 신규 확진 이틀째 6천명대…‘오미크론 방역체계’ 전환 눈앞 1.

[속보] 신규 확진 이틀째 6천명대…‘오미크론 방역체계’ 전환 눈앞

‘내일 전국승려대회’ 반대 스님 64%…찬성의 2배 2.

‘내일 전국승려대회’ 반대 스님 64%…찬성의 2배

“‘무거운’ 방역 벗어나 지역 병·의원으로”…안성시의 오미크론 실험 3.

“‘무거운’ 방역 벗어나 지역 병·의원으로”…안성시의 오미크론 실험

불법촬영 자백에도 무죄…대법 “피의자 참여 없이 수집한 증거 못써” 4.

불법촬영 자백에도 무죄…대법 “피의자 참여 없이 수집한 증거 못써”

[단독] 현대산업개발, ‘비리’ 레미콘업체로부터 또 납품 받아 5.

[단독] 현대산업개발, ‘비리’ 레미콘업체로부터 또 납품 받아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