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후원금 유용 의혹’ 윤미향, 다음달 26일 첫 재판

등록 :2020-09-22 11:06수정 :2020-09-22 11:59

크게 작게

서울서부지법 형사11부가 맡아
횡령 등 8개 혐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공동취재사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공동취재사진.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후원금 유용 의혹 등으로 기소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첫 재판이 다음달 26일 열린다.

22일 서울서부지법 형사11부(재판장 이대연)는 윤 의원 사건 공판준비기일이 다음달 26일 오후 2시30분으로 정해졌다고 밝혔다. 공판준비기일은 본격 재판을 진행하기 전 사건쟁점 등을 정리하는 준비 절차로 피고인은 출석하지 않아도 된다. 법원은 원래 이 사건을 단독 재판부에 배당할 계획이었으나 사실관계 등이 복잡하고 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중대한 사건이라며 합의부에 배당했다.

윤 의원은 개인계좌 여러 개를 이용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해외여행 경비를 모금한 뒤 5755만원을 개인적으로 쓴 혐의(업무상 횡령) 등으로 앞서 14일 불구속 기소됐다.

배지현 기자 beep@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신랑은 3년 만에 다시 육체노동자로 돌아갔다 1.

신랑은 3년 만에 다시 육체노동자로 돌아갔다

‘호텔 거지’라는 조롱이 더 서럽죠 / 박윤경 2.

‘호텔 거지’라는 조롱이 더 서럽죠 / 박윤경

전망 좋은 내집, 겨울오니 ‘서러운 집’ 3.

전망 좋은 내집, 겨울오니 ‘서러운 집’

“일상의 소소한 상처, ‘소확혐’을 건너야 ‘소확행’ 만난다” 4.

“일상의 소소한 상처, ‘소확혐’을 건너야 ‘소확행’ 만난다”

‘검사징계법’ 헌법소원 낸 윤석열…해임되더라도 ‘소송전’ 예고 5.

‘검사징계법’ 헌법소원 낸 윤석열…해임되더라도 ‘소송전’ 예고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