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 스포츠 특집

김우민, 자유형 400m도 압도적 금메달…첫 참가 AG서 3관왕

등록 2023-09-29 22:06수정 2023-09-30 15:26

최윤희·박태환과 어깨 나란히 해
김우민이 29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 센터 아쿠아틱 아레나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선에서 우승한 뒤 ‘3관왕’을 뜻하는 손가락 세 개를 들어 보이고 있다. 항저우/연합뉴스
김우민이 29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 센터 아쿠아틱 아레나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선에서 우승한 뒤 ‘3관왕’을 뜻하는 손가락 세 개를 들어 보이고 있다. 항저우/연합뉴스

‘뉴 마린보이’ 김우민(22·강원도청)이 압도적인 독주로 3관왕에 등극했다. 적수가 없는 승부였다.

김우민은 29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 센터 아쿠아틱 아레나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선에서 3분44초36을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 김우민은 3분48초81을 기록한 중국 판잔러(2위)를 가볍게 따돌렸다.

이로써 김우민은 계영 800m(200m × 4) 금메달, 자유형 800m에 이어 세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며 이번 대회 3관왕에 올랐다. 김우민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4관왕을 노리기도 했으나, 자유형 1500m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며 4관왕은 무산됐다.

이번이 첫 아시안게임인 김우민은 한국 수영 역대 세 번째 3관왕에 전설들과 함께 이름을 올렸다. 최윤희(1982년 뉴델리), 박태환(2006년 도하, 2010년 광저우)에 이은 새로운 강자의 탄생이다. 김우민은 “제 첫 아시안게임에 그런 영광스러운 3관왕을 달성해서 정말 기쁘다”라고 했다.

김우민이 29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 센터 아쿠아틱 아레나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선에서 우승한 뒤 관중석을 향해 큰절을 하고 있다. 항저우/연합뉴스
김우민이 29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 센터 아쿠아틱 아레나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선에서 우승한 뒤 관중석을 향해 큰절을 하고 있다. 항저우/연합뉴스

이제 김우민은 파리올림픽을 바라본다. 김우민은 “제 목표가 파리올림픽이기 때문에, 파리올림픽에서는 (400m 초반에) 그 정도 페이스를 가야지 세계적인 선수들과 경쟁할 수 있다고 생각해서 초반에 올린 것도 있다”라며 “파리올림픽에 포디움(시상대)에 올라가고 싶은데, 그걸 위해서 연습하는 단계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한가위를 맞아 금메달을 따낸 김우민은 “좋은 날에 3관왕 달성할 수 있어서 기쁘다. 추석인데 제 금메달이 조금이라도 선물이 되는 금메달이 됐으면 좋겠다”라며 “위에 부모님이 계셔서 제가 세리머니로 올라가서 절을 한 번 올렸다. 그게 전 국민에게 한 것이기도 하다.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며 웃었다.

항저우/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언론 자유를 위해,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한겨레 저널리즘을 후원해주세요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박세리 재단, 박세리 아버지 고소…“가짜 도장으로 사문서 위조” 1.

박세리 재단, 박세리 아버지 고소…“가짜 도장으로 사문서 위조”

5월에만 홈런 9개 박동원, 5월 월간 MVP 선정 2.

5월에만 홈런 9개 박동원, 5월 월간 MVP 선정

뒤늦게 밝힌 ‘지단 박치기’ 전말 3.

뒤늦게 밝힌 ‘지단 박치기’ 전말

오타니 7억달러 계약?…‘이들’에겐 명함도 못 내민다 4.

오타니 7억달러 계약?…‘이들’에겐 명함도 못 내민다

류현진 다시 괴물 모드…최근 5경기 평균자책점 0.93 5.

류현진 다시 괴물 모드…최근 5경기 평균자책점 0.93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휴심정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서울&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