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 사회일반

김용 “몇시에 날 만났나” 유동규 “잘 아실 것”…법정 고성 공방

등록 2023-03-16 16:47수정 2023-03-16 17:00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16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16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측근인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재판에서 김 전 부원장과 핵심 증인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언성을 높이며 공방을 펼쳤다. 재판부는 이들을 계속 중재하느라 진땀을 빼는 모습이었다.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3부(재판장 조병구)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는 지난 기일에 이어 유 전 본부장에 대한 반대신문이 계속됐다. 김 전 부원장 쪽은 이날도 유 전 본부장 진술의 신빙성을 집중적으로 따졌다. 김 부원장 쪽 변호인은 유 전 본부장에게 형량을 줄이기 위해 허위진술을 했는지, 검사로부터 구속·기소 여부 등에 대해 이야기를 들은 바 있는지, 김 전 부원장에게 돈을 전달했다는 내용의 자필진술서를 검사와 협의해서 썼는지 등을 물었지만, 유 전 본부장은 모두 부인했다.

김 전 부원장이 직접 나서 유 전 본부장에게 질의하면서 긴장이 고조됐다. 김 전 부원장은 “(2022년) 10월5일 면담보고서에는 정치자금법 사건 내용이 상세하게 기술돼 있는데 왜 (그 뒤인) 10월8일 자필진술서에는 오히려 추상적인 내용만 담겨있느냐”고 추궁했다. 검찰과 면담을 통해 김 부원장의 범죄 혐의를 상세히 말해놓고, 정작 자필진술서는 추상적으로 기록한 이유가 무엇이냐는 취지 질문이었다.

김 전 부원장은 유 전 본부장의 답변을 기다리지 않고 계속해서 목소리를 높여가며 유 전 본부장의 진술이 계속 바뀌어 왔다는 취지로 질문을 이어 나갔다. 김 전 부원장은 “(3번째로 돈을 전달한 장소라는) 경기도청에서 몇시에 나를 만났다고 (검찰에) 진술했냐”고 물었고, 유 전 본부장은 “(김 전 부원장이) 아마 잘 아실 거고, 제가 기억하기는 10시 전후다”라고 응수했다. 이에 김 전 부원장은 “조서에는 9∼10시로 돼 있다”라고 재차 따졌다. 또 김 전 본부장은 “경기도청 북측도로는 (실제 가본 것이 아니라) 네이버 지도로 본 것이 아니냐”고 물었고, 유 전 본부장은 “(그곳에서) 담배 피면서 이야기했던 것도 기억이 안나냐”고 반박했다.

이들이 언성을 높이며 공방을 이어나가자 재판부도 “설전해서 인정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 “그 정도로 하겠다”라며 중재했다. 변호인들도 어깨를 두드리는 등 김 전 부원장을 진정시키는 모습이었다. 이 밖에 김 전 부원장의 변호인이 유 전 본부장의 부적절한 사생활과 관련해 금전 관계를 캐묻기도 했다. 유 전 본부장은 “저도 똑같이 김용한테 물어보겠다. 김용이 어떤 사람인지 드러내겠다”며 발끈했고, 재판부도 “인신공격성 질문은 제재하겠다”고 경고했다.

정혜민 기자 jhm@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언론 자유를 위해,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한겨레 저널리즘을 후원해주세요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김호중 24일 구속 기로…슈퍼 클래식 공연 등 차질 불가피 1.

김호중 24일 구속 기로…슈퍼 클래식 공연 등 차질 불가피

“구글 본사 책상 내리치며 호통”…‘급조 논란’ 류희림 미국 출장 ‘뒷탈’ 2.

“구글 본사 책상 내리치며 호통”…‘급조 논란’ 류희림 미국 출장 ‘뒷탈’

‘성범죄’ 정준영, 한국 뜨나…출소한 버닝썬 멤버들 어디로 3.

‘성범죄’ 정준영, 한국 뜨나…출소한 버닝썬 멤버들 어디로

“고립된 박정훈 대령, 구름·돌과 대화하는 지경” 4.

“고립된 박정훈 대령, 구름·돌과 대화하는 지경”

영탁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등 음원 사재기…검찰, 불구속 기소 5.

영탁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등 음원 사재기…검찰, 불구속 기소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휴심정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서울&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