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 환경

‘난방비 폭탄’에 소비 줄였다…서울 2월 가스판매량 6% 감소

등록 2023-03-28 17:51수정 2023-03-28 18:00

서울시 판매 물량 전월 대비 27%, 전년 대비 6% 감소
전월 대비 도시가스 청구금액은 가구당 3만7100원 줄어
지난 1월 24일 서울 시내 한 주택 가스계량기 모습. 연합뉴스
지난 1월 24일 서울 시내 한 주택 가스계량기 모습. 연합뉴스

올해 2월 서울시 도시가스 판매량이 전년 동월 대비 6% 감소해 310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겨울 ‘난방비 폭탄’에 놀란 시민들이 허리띠를 졸라 맨 결과로 보인다.

한국가스공사는 28일 “서울시 2023년 1월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0.2% 감소해 유사했으나, 난방비 증가가 사회적 이슈가 된 이후인 2월 판매량은 6%(3만톤)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가스공사는 1992~2021년(30년) 평년 기온으로 가정해 판매실적을 보정하는 방식으로 이런 결과를 내놨다.

동절기(2022년 12월~2023년 2월) 전국 주택용 도시가스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총 2.7%(12만톤)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가스공사는 해당 기간 도시가스 사용 감소분만큼 천연가스 구입대금이 전년동기 대비 약 1389억 원 절약되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2023년 2월 서울시 판매물량에 대한 3월 주택용 총 청구금액은 전월 대비 약 1635억원, 가구당 3만7100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월 서울시 주택용 판매물량이 전월 대비 약 27%(15만톤) 감소했기 때문이다. 가스공사는 “난방비 증가 등에 따라 국민이 적극적인 소비절감 노력을 기울인 결과로 보인다”고 했다.

기민도 기자 key@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지금 당장 기후 행동”
한겨레와 함께해주세요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김호중, 뺑소니 35일 만에 합의…택시기사 “운전할 엄두 안 나” 1.

김호중, 뺑소니 35일 만에 합의…택시기사 “운전할 엄두 안 나”

의대 학부모들 “환자 불편에도 행동할 때”…강경 투쟁 압박 2.

의대 학부모들 “환자 불편에도 행동할 때”…강경 투쟁 압박

500일 만에 서울광장 떠나는 이태원 분향소…“함께 해 고마웠습니다” 3.

500일 만에 서울광장 떠나는 이태원 분향소…“함께 해 고마웠습니다”

BBC, ‘아줌마 출입금지’ 헬스장 조명…“무례한 행동은 남녀 무관” 4.

BBC, ‘아줌마 출입금지’ 헬스장 조명…“무례한 행동은 남녀 무관”

골키퍼 안아준 손흥민에 ‘휠체어 합성 사진’ 조롱하는 중국 팬들 5.

골키퍼 안아준 손흥민에 ‘휠체어 합성 사진’ 조롱하는 중국 팬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휴심정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서울&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